중공(中共)의 호금도(胡錦濤)는 듣거라!
공화당 의원이 호금도를 위한 백악관 만찬에 “난 안 간다!”하고 내질렀다 한다.

남신우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호금도 씨, 먼 길 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그런데 북한의 김정일이 사람들 계속 굶겨죽이게 내버려두시고, 요덕 정치범수용소도 그대로 두고, 핵무기와 생화학무기를 개발하도록 그냥 내버려두시면, 우리는 한국, 일본, 대만을 동시에 핵무장시키겠습니다. 자, 어쩌시겠습니까?”
  
  
  
  오바마가 호금도를 만나서 이렇게 내지른다면, 바락 후세인 오바마는 선임자 에이브러햄 링컨, 로널드 레이건같은 대통령이 될 수 있다. 오바마가 비싼 세금 드려서 호금도와 비싼 밥 먹고 비싼 포도주만 마시다가 헤어진다면, 오바마는 2012년, 국민들로부터 해고장을 받을 것이다. 오바마가 대통령 4년 더 해먹고 싶으면, 이번이 마지막 기회다. “자, 어쩌시겠습니까?”
  
  
  
  인터넷 뉴스에서 읽으니 새로 연방국회 하원의장으로 선출된 공화당의 존 보너 의원이 호금도를 위한 백악관 만찬에 “난 안 간다!”하고 내질렀다 한다. 존 볼턴 대사와 존 맥케인 상원의원을 이은 또 한 사람 투사가 나왔다. 존 보너! “난 안 간다!” 아무리 세상이 바뀌었어도, 빨갱이 두목 호금도와 마주 앉아서 비싼 밥 먹고 비싼 포도주 마시면, 그날 당장 체할테니까, “난 안 간다!”
  
  
  
  존 볼턴 전 유엔대사가 어제 파이낸셜 타임스에 기고한 논설입니다.
  
  제목은, “서방 민주국가들은 중공 북경정권에 맞서야 한다!”입니다.
  
  볼턴 대사의 글을 필자 임의로 발췌 번역, 단어도 좀 바꿨으니 양해들 하시기 바랍니다.
  
  
  
  2011년 1월 19일
  
  남신우 드림
  
  
  
  The West Needs to Stand Up to Beijing by John R. Bolton
  
  Financial Times
  
  
  
  Tuesday, January 18, 2011
  
  
  
  Mao Zedong once said that "all political power comes from the barrel of a gun". Whether his apostolic successor President Hu Jintao, visiting President Barack Obama this week in Washington, believes this particular line in Mao's catechism is unclear. Completely clear, however, is that the People's Liberation Army (PLA) not only believes it, but is implementing it.
  
  
  
  모택동은 오래 전, “모든 정치 권력은 銃口에서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번 週 워싱턴을 방문하는 호금도도 모택동의 말을 그대로 따르는지 어쩐지는 잘 모르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中共軍은 이 말을 그대로 믿을 뿐만 아니라 실제로 그런 방향으로 가고있다.
  
  
  
  Systematic expansion of China's strategic nuclear weapons and delivery capabilities rapid growth in submarine and blue-water naval forces substantial investments in anti-access and area-denial weapons such as anti-carrier cruise missiles fifth-generation fighter-bomber platforms and sophisticated cyber-warfare techniques all testify to the PLA's operational objectives.
  
  
  
  Western business and political leaders have chattered for years about China as a globally "responsible stakeholder" enjoying a "peaceful rise". This is the acceptable face Mr Hu will present in Washington. But just because the musclemen aren't listed on the Chinese leader's passenger manifest doesn't mean they aren't flying the plane. China's Communist party remains unquestionably dominant, and the PLA remains its most potent element.
  
  
  
  China should take careful note: neither Mr Hu nor the PLA ought to assume that Mr Obama truly represents broader US public opinion. During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Beijing meetings last week, China tested its stealthy new J-20, a prototype combat aircraft. Many scoffed at the notion that Mr Hu seemed surprised when Mr Gates raised the test, and at the Chinese leader's explanation that the timing was coincidental. Was the J-20 flight intended to embarrass Mr Gates and Mr Obama prior to Mr Hu's Washington visit, or was it a signal to China's civilian leadership about who is actually in charge? In truth, both seem likely.
  
  
  
  Both Mr Hu and the PLA undoubtedly understand that China is dealing with the most leftwing, least national-security-oriented, least assertive American president in decades. This matters because China will be heavily influenced by its perception of US policies and capabilities. Mr Obama's extravagant domestic spending, and the consequent ballooning of America's national debt, has enhanced China's position at America's expense. Indeed, the only budget line Mr Obama has been interested in cutting, which he has done with gusto, is defence.
  
  
  
  호금도와 중공군이 지난 수십 년간 제일 좌파적이고, 안보에 관심이 없는 나약한 미국 대통령을 상대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오바마는 세금은 왕창 올리고 펑펑 쓰면서, 나라 살림을 줄이라고 하니까, 기껏 한다는 수작이 국방예산만 왕창 삭감해버렸다.
  
  
  
  Sensing growing weakness, therefore, it would be surprising if China did not continue its assertive economic, political and military policies. Thus, we can expect more discrimination against foreign investors and businesses in China, as both the US and European Union chambers of commerce there have recently complained. Further expansive, unjustifiable territorial claims in adjacent east Asian waters are also likely. While the Pentagon is clipping coupons and limiting its nuclear capabilities in treaties with Russia, the PLA is celebrating Mardi Gras.
  
  
  
  Consider two further important issues: Taiwan and North Korea. When Beijing threatened Taipei in 1996 President Bill Clinton sent two carrier battle groups to the Taiwan strait, demonstrating America's commitment to Taiwan's defence. Does anyone, particularly in Beijing, believe Mr Obama would do anything nearly as muscular faced with comparable belligerence today? On the North Korean menace, meanwhile, Mr Obama is conforming to a 20-year pattern of US deference to China which has enabled a bellicose, nuclear Pyongyang.
  
  
  
  두 가지 중요한 문제가 있다: 대만과 북한 문제다. 1996년, 중공이 대만을 위협했을 때, 클린턴 전 대통령처럼 2척의 항모선단을 대만해협에 즉파하던 식의 결단과 의지를 보여야 한다. 그러나 지금 북경 정권이 오바마를 그렇게 두려워하고 있을까? 오바마는 북한의 핵위협에도 지난 20년간 워싱턴 정권들이 해오던 식으로, 중공에게 이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비두발발하고 있다. 결과는 북한의 핵정권이 남한을 계속 도발 도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Of course, if China sensed an America determined to maintain its dominant position in the western Pacific, and ready to match its determination with budget resources, it might be dissuaded from its recent objectionable behaviour. In such circumstances, more balanced, co-operative and ultimately more productive relations would likely follow. On the other hand, if China is determined to increase its military strength regardless of Washington's posture, all the more reason for America to ready itself now.
  
  
  
  미국이 중공에 무력으로 맞서면, 중공이 태도를 바꾸겠지만, 미국이 중공에 기고 들어가면, 중공은 더 기고만장해서 무력을 증강할 것이다.
  
  
  
  China should take careful note: neither Mr Hu nor the PLA ought to assume that Mr Obama truly represents broader US public opinion. There could be a different president two years hence, ready to reverse his agenda of international passivity and decline. Beijing can certainly take advantage of Mr Obama for now, both because of his philosophical and leadership weaknesses. But so doing could cost them in the future, if America in 2012 goes to the next level in rejecting Mr Obama's failing policies.
  
  
  
  그러나 호금도는, 미국은 오바마의 미국만이 아니란 사실을 알아야 한다. 오바마는 나약한 지도자지만, 2년 후면 미국에 딴 대통령이 들어설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알아 듣겠냐? 국제 깡패 호금도야!
  
  
  
  John R. Bolton is a senior fellow at AEI.
  
[ 2011-01-19, 22: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