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녕 천안함과 연평도는 잊혀져 가는가
이번 군사회담에서 북한의 책임 있고 성의 있는 답변이 나오지 않는다면, 정부 당국은 곧바로 ‘보복 응징작전’에 돌입해야 할 것이다

강한필(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정부 당국은 오늘 중으로 북측에 고위급 군사회담을 위한 예비회담을 공식 제의할 것이라고 한다. 이 군사회담에서는 우리 정부가 요구해온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발’ 등에 대한 북측의 책임 있는 조치와 추가 도발방지에 대한 확약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북괴군의 연평도 도발이 있은 지 벌써 두 달이 지나가고 있다. 설을 앞두고 적십자사는 남아있는 300여 가구와 김포로 이주한 주민들에게 ‘설 구호품’을 전달한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청해부대의 해적 소탕작전이 국민들의 분노와 상처를 잠시 어루만져 주기는 했지만, 지금 연평도는 서서히 잊혀져가고 있다.
  
   섬에 남은 주민들은 강추위에도 부서진 집을 수리하고 집안 살림을 정리하느라 분주하고, 아직도 그날의 충격을 잊지 못하고 있다 한다. 김포시의 임시거주 아파트에서 지내는 주민들은 충격 탓인지 술과 담배가 늘었다는 후문이다. 그러니 희생당한 유가족들의 심정이야 상상조차 할 수 있으랴.
  
   그날 연평도의 포연을 떠올리며 국민들의 가슴속에 깊이 새겨져 있어야할, 故 한주호 준위를 비롯한 ‘천안함의 영웅’들도 차츰 잊혀져가고 있는 것이 아닌지 걱정이 앞선다. 물론 애국심을 늘 품고 있는 이들이야 그럴 리 없겠지만, 연일 政爭(정쟁)에 휘말리고 있는 나라 꼴이 한심하고 분통터져 하는 말이다.
  
   다행히 몇몇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연평도를 잊지 말자’는 스티커도 배부하고 캠페인도 벌이고 있지만, 그 정도로 천안함과 연평도 희생자들의 유혼과 유가족들의 아픔을 달래줄 수는 없으리라 여겨진다.
  
   만약 이번 군사회담에서 북한의 책임 있고 성의 있는 답변이 나오지 않는다면, 정부 당국은 곧바로 ‘보복 응징작전’에 돌입해야 할 것이다. 복수심에 불타고 있을 한국군의 ‘제2의 아덴만 작전’은, 이제 소말리아 해적 소탕에서 북한의 마적집단 소탕으로 이어져야 한다.
  
   그 길이야말로 서해 앞 바다를 떠돌고 있을 ‘젊은 영웅들’의 원혼을 풀어주고, 제2의 천안함, 제3의 연평도 도발을 저지할 수 있는 우리군의 확고한 대응방안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 2011-01-26, 09:5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