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일고는 감추고 부산상고는 까발리는 언론

조영환(올인코리아)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검찰, 부산저축은행 전방위적 수사 진행
  
  광주일고는 철저히 감추고 부산상고를 크게 떠들고
  
  조영환 편집인
  
  
  
  
  광주일고 출신들이 주범인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전방위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1993년 5월 소위 '슬롯머신 사건' 수사검사인 은진수 검사(현 감사원 감사위원)도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에 관련되어 수사받게 되었다고 조선일보가 전했다. 부산저축은행의 광주일고 출신 경영진이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에 이르기까지 로비했을 가능성이 드러나고 있다. "(2010년) 감사원장으로 있을 때 저축은행 부실 프로젝트파이낸싱(PF) 문제를 감사했더니 오만 군데에서 압력이 들어오더라"고 말한 김황식 총리의 주장이 은진수 감사위원의 연루로 증명되는 듯하다. 홍준표 검사와 모래시계의 주인공이었던 은진수 검사는 지금 금융사기사건에 로비당한 혐의자가 되었다. '물방울 다이어'라는 자극적 부장품까지 붙여서 은진수를 언론이 혐의자로 띄운다.
  
  흥미로운 것은 언론의 보도 성향이다.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의 주범들이 광주일고 출신들이라는 사실을 깊이 감춰온 언론들은 일제히 은진수의 출신학교(부산상고)를 반복해서 떠들고 있다. 마치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은 부산(학교) 출신들이 저질렀다"는 메시지를 군중들에게 선전하듯이! 부산전축은행 비리사건의 주범들이 광주일고 출신들이라고 분명하게 전한 중앙일보는 27일 "그(은진수)는 부산상고 출신으로 고교 시절엔 법조인을 꿈꾸다 경영학도로 방향을 틀었다"며 분명하게 출신학교를 밝혔다. 물론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과의 관계도 중앙일보를 비롯한 언론들이 밝혔다. 과감하게 혹은 섬세하게 지역주의적 편견이 언론의 보도에 나타나는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특정 지연과 학연에 근거한 언론의 편파성 보도는 그 정도가 전체주의사회에서나 가능할 수준이다.
  
  SBS는 물론 다른 매체들도 은진수 감사위원의 출신학교가 부산상고임을 대서특필했다.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의 주범들이 광주일고 출신이라고 밝히지 않고 '지역명문 K고'로 애매하게 보도하던 언론들도 은진수 감사위원이 부산상고 출신임을 분명히 밝혔고, 광주인맥과 김대중세력의 연루 가능성에 침묵하던 언론들도 이명박 대통령은 크게 떠벌인다. 특히 광주일고 출신이라는 사실을 담은 광고도 거부하던 조선일보는 은진수에 대해 "부산에서 초·중학교를 나온 은 위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산상고 후배다... 한나라당 강서을 지구당위원장을 맡아 2004년 총선에 출마했다가 낙마했고, 2007년 대선 당시엔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법률지원단장을 지냈다"고 보도했다. 주범의 광주일고를 감추고 종범의 부산상고를 띄우는 지역주의적 편견과 왜곡이 조선일보에 엿보인다.
  
  조선일보는 이 사건이 마치 현정권의 비리인양 몰아가고 있다는 인상을 주는 보도를 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오후 4시 30분쯤 은진수 감사위원의 사표를 수리한 뒤 민정수석비서관실로 내려와 직원들을 강하게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하면서, 이번 사건의 주범이 마치 현정권인 듯한 뉘앙스를 풍기는 보도를 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주범인 광주인맥을 감추듯이, 지난 정권 후반기의 비리사건들을 들먹이면서, "대통령 집권 4년차가 되면 측근 비리가, 5년차가 되면 친·인척 비리가 밝혀지게 돼 있다"는 박지원 민주당 의원의 말을 이번 사건의 판단기준처럼 들이댔다. 이번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을 수사 지시한 정권을 마치 주범인양 몰아가는 조선일보는 광주일고 출신들을 감싸기 위해 정부를 때리는 선동을 수행하는 게 아닌가 의심된다.
  
  부산저축은행 비리주범들의 핵심이 광주일고 출신이라고 밝힌 중앙일보는 당연히 은진수의 출신학교(부산상고)를 밝혔다. 중앙일보는 "공신으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상임자문위원을 지냈으나 2008년 18대 총선에선 서울 강동구와 고향인 부산 출마를 놓고 고민하다 공천을 받지 못했다. 대신 이듬해 감사원 감사위원에 임명됐다. 그는 학창 시절 헌책을 뒤져야 했을 정도로 가난하게 컸으나 2010년 자신과 부인 명의로 아파트(3채·12억4000여만원), 예금(18억원), 주식(5억여원) 등 51억6815만7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감사원에서 가장 재산이 많았다"며 은진수를 세세하게 밝혔다. 부산저축은행 피해자 항의 장면을 보도하지 않던 YTN은 은진수 보도와 더불어 피해자들의 아우성을 내보낸다. 미군의 고엽제 매립이나 부산저축은행에 대한 YTN의 편파와 왜곡은 가히 전체주의적이다.
  
  이제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은 전방위적으로 검찰이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비리사건의 초기에 김대중 세력이 개입됐고, 중기에 노무현 세력이 은폐했고, 말기에 이명박 정부의 일부 인사와 여당의 일부 국회의원들도 로비당한 것 같다. 지난 정권들에서 자란 비리가 이번 정권에서 타작되는 것 같다. 검찰은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의 전 과정과 세력을 수사해야 할 것이다. 특정 지역이나 학교 출신들이라고 검찰이나 언론이 덮으면 안 된다. 감사원도 이번 부산저축은행에 로비당하지 않은 사람들을 감사들로 구성하고 금감원도 깨끗한 검사역들로 조사단을 구성해서,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을 모든 연고를 넘어서서 철저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다. 광주일고 출신들이 어떻게 전현(前現) 정부들에서 로비해서 비리를 자행하고 비호받고 은폐했는지를 조사해서 피해자들에게 최대한 보상해야 할 것이다.
  
  특히 언론은 이번 부산저축은행의 주범과 종범과 비호자와 은폐자들을 정확하게 구별해서 공정하게 보도해야 할 것이다. 지연이나 학연에 근거해서 광주일고 출신들의 범죄자를 사실은 '지역명문 K고'로 은폐하고 은진수에 대해서는 부산상고 출신이라고 대대적으로 선전하는 것은 언론계를 장악한 김대중-노무현 패당의 횡포로 보일 수 있다. 이번 부산저축은행의 부산서민 착취사건에 주범은 광주일고 출신 마피아들이고 종범은 이 떼강도를 은폐한 금감위나 감사원의 감시책임자들이나 여야정당의 로비당한 자들일 것이다. 검찰은 주종(主從)을 생각하고, 언론도 주종을 뒤바꾸면 안 된다. 김대중 정권 때부터 자라온 이 떼강도단과 그 비호자들을 검찰은 정치권의 압력을 극복하고 철저하게 조사해서 언론도 공정하게 보도해야 할 것이다. 언론이 광주일고 출신들은 감추고 부산상고 출신을 띄우는 것은 편파적 정치선동이다.
  
  그리고 국회도 국정조사를 해야 할 것이다. 일개 학교출신들이 주축이 되어 7-9조원의 부산서민 돈을 사취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대형범죄다. 아마 전현 정권의 실력자들 중에 부산저축은행에 로비당한 자들이 있을 것이다. 이 사건은 김대중 정권에서 출발해서 노무현 정권에서 자라서 이명박 정부에서 밝혀서 심판하는 것이다. 그나마 이명박 정부가 이번 대형비리를 철저하게 조사해서 심판하고 보상하려는 것은 다행이다. 이명박 정부와 여당에 이번 사건에 연루자들이 있어도 은폐하면 안 된다. 국회의 국정조사는 부산의원들에게 곤혹스러울 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역과 학연과 세력을 가리지 말고 이런 대형 사기사건은 철저하고 공정하게 검찰에 의해 수사되고 국회에 의해 국정조사돼야 한다. 부산지역 정치인들도 로비당해 침묵하면 안 된다.
  
  비겁하고 무기력한 여당은, 이번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의 주범이 과거정권과 결부되었다는 사실을 밝히지 못하고, 오히려 이번 정권 말기의 부패사건으로 뒤집어쓸 수 있다. 범죄는 광주일고 출신들이 저지르고, 국민들에게는 이명박 정부와 여당이 범죄자로 알려지는 언론의 선동이 가능할 수 있다. 비겁하고 불의한 집권당은 사특하고 무모한 야권에 당하기 마련이다. 이번 사건에 침묵하던 민주당이 국정조사 하자고 달려드는 이유는 이번 사건을 정부여당에 덮어씌울 수 있다는 확신 때문일지도 모른다. 광주일고 출신들의 부산서민 착취범죄를 겁약한 집권세력에 덮어씌우는 해괴한 정치선동이, 조선일보를 비롯한 편파적 언론을 통해, 어떤 방식으로 자행될지 주목된다. 부산저축은행 사기극의 2막이 이제 열리고 있다. [조영환 편집인: http://allinkorea.net/]
  
  
  
[ 2011-05-27, 10: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