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는 역시 최고대학!
“반값이란 말은 참 듣기 좋아요. 근데 어쩌면 너무 싼 용어여서 별루 신뢰가 가지 않고 그래서 관심도 없어요.”

장진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많은 사람들이 610일 촛불시위를 걱정했지만 나는 그 날이 촛불이 꺼지는 날이라고 했었다. 그 이유는 연세대에서 만났던 대학생들을 통해 그 결과를 이미 예측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9일 나는 연세대 법학과 강의를 갔었다. 교수님과 식사를 한 후 강의 시간을 기다리며 한 시간 가량 대학 구내를 산책했다.

 

여기저기서 6.10항쟁 정신과 촛불시위를 독려하는 플랜카드가 걸려있었다. 이한열 열사의 분향소도 설치돼 있었는데 썰렁한 분위기였다. 밖으로 나오니 수업을 기다리고 있는 중인지 남자대학생 5명과 여학생들 세 명이 수다를 떠는 모습이 보였다. 슬금슬금 그 쪽으로 다가가 무슨 말을 하는지 엿들었다.

 

촛불시위에 대해 말하는 것으로 봐선 총학생회 멤버들이 아닌가 싶었다. 그런데 촛불시위 나가자며 문자 오는데 짜증난다는 반응들이었다. 나는 말을 건네 보았다. “연세대에서도 촛불시위 설문조사 하는가요?” 무더위에 정장차림을 하고 있는 나를 보고 남학생들은 자리에서 일어서기까지 했다. 나는 앉아도 되는가 물어보고 그들 옆에 앉았다.

 

어떤 남학생이 여학생들을 행해 물었다. “우리 대학도 그거 하는가?” 이렇게 되어 8명의 대학생들과 나는 대화를 할 수 있었다. 촛불시위에 대한 그들의 반응은 대체로 이러했다. “우리가 나간다고 등록금 반값이 실현되겠는가?” “우리나라가 자본주의인데 반값 요구한다고 해서 반값이 되겠나?” “반값을 하면 어차피 세금으로 돌아오는데 그건 왜 생각 못하나?” “등록금이 비싸면 대학에 안 다니면 되지 않겠나?”

 

나는 혹시 당신들은 부잣집 도련님이나 공주들이 아닌가 물었다. 내 말이 기분 좋게 들렸는지 학생들은 웃었다. “부잣집은 무슨하는 목소리도 들렸다. 여학생이 말했다. “등록금이 비싸긴 하지만 현실적으로 반값은 불가능하잖아요. 정치인들이 먼저 반값이요 뭐요, 하면서 대학생들을 선동해서 그렇지 학자금대출제도, 사실 그것도 큰 거예요. 우리 선배들은 그런 혜택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등록금이 비싸다고 공부를 포기할 순 없잖아요. 뻔히 안 될 것을 시위 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반값이란 말은 참 듣기 좋아요. 근데 어쩌면 너무 싼 용어여서 별루 신뢰가 가지 않고 그래서 관심도 없어요.” 나는 속으로 역시 연세대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한편 선동민주주의가 판을 치는 이 나라에선 논리가 부족하면 좌익이 된다는 결론을 얻게 됐다.

 

나는 이번에 민주당이 아주 잘했다고 본다. 보수 대신 팔 걷고 나서 한나라당을 혼 내준 격이기 때문이다. 오늘의 반값 촛불시위는 어쩌면 황우여촛불시위다. 정체성을 포기한 웰빙정당에서 식물정당으로, 지금은 방황정당이 된 한나라당이 영혼이 없는데다 머리까지 나빠서 끝내 저질러 놓은 것이다.

 

 장진성의 블로그  http://blog.daum.net/nkfree

[ 2011-06-11, 12: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