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총선 때 줄초상 나도 문상객이 없을 것

柳根一(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인지(認知) 능력이 없는 한나라당
  
   이번 서울시장 보선을 좌파의 승리로 견인한 주력군은 민주당을 제쳐 버리고 수면 위로 불끈 치솟아 오른 ‘좌파 빅 텐트(big tent)’ 운동권이다. 이 운동권은 내년에 정권을 탈취하려면 이번 서울 보선 때처럼 해야 한다는, 일종의 ‘승리의 모델’을 시범해 보인 셈이다.
  
   그들은 내년 대선에서에도 범좌파 통합정당이나 단일 후보를 만들어 무당파의 안풍(安風)하고 시너지 바람만 일으키면 반드시 이긴다는 확신을 가지게 됐을 것이다. 그리고 여기에 민주당은 크게 반발할 수 없을 것이다. 범좌파의 정권 탈환이라는 지상명령이 있고, 좌파인 한에는 그 지상명령의 대의에 거역할 수 없게 돼있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보수 타도’이지, 민주당이 어떻게 되느냐는 그 다음 문제라는 것이다. 이게 좌파 세상의 특성이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어떤가? 우파 쪽은 어떤가? 우파에서도 중간과 밑바닥의 운동세력이 한나라당을 치받아 비(非)좌파권을 ‘2012 승리’를 위한 새로운 편제(編制)로 재구성하도록 강제할 수 있을까? 가능하지 않을 것이다. 우선 우파 쪽에는 한나라당을 눌러버릴 만큼의 힘을 가진 우파 시민운동 역량이 없다. 그리고 한나라당은 “중요한 것은 종친초(종북 친북 촛불) 세력의 집권을 막는 것이지, 한나라당이 어떻게 되느냐는 그 다음 문제”라는 인식을 ‘죽어도’ 가질 수 없는 위인들이다.
  
   일이 되려면 지금 같은 한나라당 시대는 막을 내려야 한다. 그리고 새로운 비(非)좌파 또는 반(反)종친초 정계를 짜야 한다. 김영삼, 김대중이 왜 김영삼 김대중인가? 그들은 이럴 때마다 헌 집을 과감히 허물고 새 집을 지었다. 지금은 물론 그들 같은 보스가 더 이상 있기 어려운 시대임은 사실이다.
  
   그러나 최소한 “지금 같은 한나라당 체제로는 정권 재창출을 한다고 장담할 수 없다”고 하는 정도의 진단만이라도 나와야만 그게 눈 있고 귀 있고 뇌수(惱髓) 있는 영장류(靈長類)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한나라당은 그마저도 없다. 도무지 인지(認知) 능력이랄 게 없는 위인들이다.
  
   ‘좌파 빅 텐트’ 운동+안풍...그들은 역동성 있게, 기동성 있게 움직이고 있다. 그러나 한나라당 위인들은 박근혜 씨가 어떻게 구해주겠지 하며 각자도생으로 줄 대기나 하고 있을 뿐, 이미 마비된 전신을 어떻게 재활(再活) 시키느냐 하는 근본 치유에는 생각이 미치지도 않고 있다. 이런 식으로 산다면 내년 총선 때 (특히 수도권에서) 줄초상이 난다 해도, 애석해 할 문상객이 아마 별로 없을 것이다.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 2011-10-31, 11: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