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 代辯’하는 민통당이 공천한 신경민의 재산
대한민국 상위 1%를 상회하는 38억 9000만원에 달해

고성혁(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민주통합당(민통당)이 공천한 MBC 앵커 출신 세 명(정동영, 박영선, 신경민) 중 한 명인 신경민은 서울 영등포乙에 공천을 받았다. 辛 씨의 선관위 신고 재산은 총 38억 9000만원이다.

辛 씨와 박영선 의원은 MBC 앵커 출신이면서 재산이 ‘대한민국 1%’에 속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辛 씨의 재산은 박영선 의원보다 10억 이상 많다. 정동영 의원은 13억 2000만원을 신고했다. 朴 의원이나 申 씨 보다는 적지만 과거 노무현 정권이 정한 부유세 기준으로 보면 鄭 의원도 부자에 속한다.

기사본문 이미지
선관위 홈페이지에 게재된 신경민 후보의 신상정보


자본주의 사회에서 재산이 많다는 것은 자랑스러운 일이다. 재산이 많다는 것은 능력이 좋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런데도 민통당은 재산이 많다는 것을 공격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특히 1%와 99%로 편을 갈라 1%에 대해 마녀사냥 한다. 그러나 정작 자신들이 1%인 경우가 많다. 민통당의 이중성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간다.

기사본문 이미지
신 씨의 재산내역


辛 씨의 재산내역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유동자산인 주식이다. 무려 11억 4000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대기업인 SK그룹 주식을 갖고 있다. 배우자의 재산도 9억 5000만원으로 기재돼 있다.

대기업 주식을 갖고, 재산도 대한민국 상위 1%에 속하면서 反대기업적이며 99%를 대변한다는 민통당. 앞 뒤가 안 맞아도 한참 안 맞는다.

기사본문 이미지
신 후보 가족의 재산내역


 

[ 2012-04-03, 15: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