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鍾仁을 버리고 그 대신 金滉植-金寬鎭 카드를 빼 들어라
실속 없는 ‘산토끼’ 사냥보다는, ‘집토끼’들의 울타리 관리에 보다 각별한 배려가 필요하다.

李東馥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金鍾仁을 버리고 그 대신 金滉植•金寬鎭 카드를 빼 들어라

이제 18대 대선 투표일을 30여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朴槿惠(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서둘러 취해야 할 조치는 金鍾仁(김종인) 카드를 버리는 것이다. 그 동안의 과정은 朴槿惠와 金鍾仁의 組合(조합)이 ‘正組合’이 아니라 ‘誤組合’이었음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金鍾仁 카드의 名分은 소위 ‘경제민주화’다. 그런데, 金鍾仁의 ‘경제민주화’는 지금 이정우(文在寅)과 장하성(안철수)의 ‘경제민주화’와 三巴戰(삼파전)을 벌이고 있다. 우리 有權者들 가운데서 ‘경제민주화’를 票心(표심) 향배 결정의 잣대로 삼는 有權者들이 얼마가 되는지 알 수 없지만, 있다면, 그들이 이 ‘경제민주화’ 三巴戰에서 이정우와 장하성을 버리고 金鍾仁의 ‘경제민주화’를 손들어 줄 가능성은 커 보이지 않는다.

이번 大選에서 金鍾仁의 밴드웨곤(bandwagon) 효과는 이것으로 이미 消失(소실)된 것이다. 그의 ‘경제민주화’ 小夜曲(소야곡)에 眩惑(현혹)되어 그들의 反 새누리 情緖(정서)를 포기하고 朴槿惠 지지로 돌아 설 ‘中道’ 성향의 ‘청소년’ 有權者들은 생겨날 것 같지 않다. 反面, 金鍾仁의 외고집 ‘경제민주화’ 세레나데로 인하여 朴槿惠의 선거전략에 엄청난 상처를 입히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이로 인하여 朴槿惠의 전통적 지지 기반이어야 할 保守 성향의 有權者 사회에서 生成되고 있는 減票(감표) 효과는 이미 심각한 수준을 훨씬 넘어서고 있다. 이 같은 왜곡된 상황을 해소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朴槿惠가 金鍾仁과의 ‘誤組合’을 더 늦기 전에 하루 빨리 풀어 버리는 것이다.

필자 주변의 많은 사람들은 朴槿惠가 金鍾仁과의 ‘組合’에 집착하는 이유를 납득하지 못한다. 어떤 사람들은 金鍾仁이 湖南(호남) 태생인 사실을 들어 朴槿惠의 湖南 票心(표심)에 대한 求愛와 무관하지 않은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필자의 생각으로는 최근 朴槿惠 캠프가 낚아 들이는 金大中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과 친척, 친지들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金鍾仁의 地緣(지연)이 湖南 票心으로 하여금 朴槿惠 쪽으로 이동하게 해주는 효과는 微微(미미)하다. 왜냐 하면 이들은 모두 지금 살아서 움직이는 오늘의 湖南 票心과는 상관 없는 ‘흘러간 물’이기 때문이다.

필자는 朴槿惠가 지금의 時點에서 湖南의 살아 있는 票心에 영합하면서 동시에 保守 성향 有權者들의 상처 받은 票心을 돌려 세우는 一石二鳥의 妙方(묘방)이 없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 방법 가운데 하나로 필자가 朴槿惠 후보에 제안하고 싶은 방안이 있다. 그것은 앞으로 적절한 기회를 포착하여 “국정의 계속성”과 “안보의 일관성”을 명분으로 내세워서 그가 집권할 경우 초대 내각의 국무총리와 국방부장관으로 金滉植(김황식) 현 총리(전남 장성)와 金寬鎭(김관진) 국방부장관(전북 전주)를 起用할 것을 公約하라는 것이다.

그 동안의 역대 대통령선거 득표 결과 분석에 의하면, 이 나라의 유권자들은 神妙(신묘)할 정도로 右 39% 대 左 39%의 黃金分割을 보여주고 그 가운데 22%의 소위 ‘中道’ 성향의 有權者들이 포진하고 있음을 보여 준다. 여기서 이 나라의 여야당은 서로 ‘中道’의 22%를 공략하는데 지나칠 정도의 에너지를 消耗(소모)하고 있음을 보여 준다. 그러나, 문제의 ‘中道’ 22%는 역대 선거에서의 투표 성향 분석에 의하면 대부분이 투표장에 가는 것을 포기하는 유권자들이다. 따라서 결과적으로 이들 ‘中道’ 성향의 표는, 특히 대통령선거의 경우, 當落(당락)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아니라는 것을 분석 결과들이 보여 준다.

반면, 실제로 대통령선거의 當落은 투표일에 여와 야의 후보들이 각자 자기에 대한 지지 성향의 유권자들, 즉 ‘집토기’들을 얼마나 많이 투표장으로 動員하면서 얼마나 많은 상대측 지지 성향의 유권자들, 즉 ‘산토끼’들이 투표장으로 가지 않도록 유도하는가에 따라 판가름이 나는 것임을 역대 선거 결과들이 보여 주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관점에서 본다면 모든 후보들이 다 같이 그러한 것이지만, 특히 朴槿惠의 경우는, 실속 없는 ‘산토끼’ 사냥보다는, ‘집토끼’들의 울타리 관리에 보다 각별한 배려가 필요하다.

昨今(지금), 保守 성향 유권자들의 挫折感(좌절감)은 장안의 화제거리다. 많은 사람들은 “2007년에는 ‘그래도 代案(대안)이 없지 않느냐’는 말이 많은 보수 성향 유권자들로 하여금 투표장으로 나가게 만들었지만 요즘의 걱정스러운 상황은 ‘그래도 代案이 없지 않느냐’는 말이 통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다. 바로 그 같은 觀點에서 朴槿惠 후보의 입장에서 가장 시급한 課題는 金鍾仁 카드에 포로가 되어서 문재인•안철수의 ‘언어’인 ‘경제민주화’를 가지고 그들과 다투는 “이길 수 없는 게임”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당연히 朴槿惠와 지지세력의 ‘專管水域(전관수역)’이어야 할 안보 문제로 다른 두 후보와 差別化를 이룩함으로써 보수 성향 유권자들이 투표장으로 나갈 의욕을 느끼도록 하는 선거전략을 구사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된다. 金滉植•金寬鎭 카드는 바로 그 같은 정치적 需要(수요)를 충족시켜 줄 수 있는 ‘맞춤형 카드’라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 2012-11-15, 11: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