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중'에서 밀리면 박근혜 초장에 넉아웃
대한민국 수호 진영 전체가 눈에 불을 켜고 주시해야 한다.

류근일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윤창중 칼럼세상 대표가 박근혜 당선인 비서실의 수석 부대변인으로 임명된 데 대해 민주당과 범좌파가 ‘박근혜 기죽이기‘ 꼬투리라도 잡았다는 양 소동을 일으키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의 경우처럼 박근혜 당선인도 초장에 넉아웃 시키겠다는 노림수다.


그러나 민주당과 범좌파야 의례 그러려니 치더라도, 더 가소롭고 가관인 것은 새누리당 위인들이다. 새누리당 위인들 일부가 왜 저런 보수 논객을 발탁해서 평지풍파냐는 식으로 카카오톡들을 쳐대며 호들갑을 떨고 있다는 것이다. 실체로 새누리당 최고위원이라는 정우택은 A 채늘에 나와 앵커의 유도 질문에 답하면서 “막말을 하다시피 한 그를 임명한 것은...” 어쩌고 하면서 의아함과 우려를 표했다.

 윤창중 대표가 설령 말과 글에서 표현이 강했는지는 몰라도 그가 한 말들의 콘텐츠 자체만은 새누리당 저희들이 할 말을, 그러나 저희들이 겁나서 할 엄두를 못낸 말을 대신 해 준 것이다. 문재인 안철수가 단일화 협상을 할 때 새누리당 저희들이 한 게 뭔가? 고작 아무런 영향력도 없는 대변인의 앵앵거리는 상투적 언사 정도 아니었나? 그 단일화의 문제점을 정작 예리하게 분석하고 비판한 것은 새누리당 저희들이 아니라 윤창중 대표를 포함하는 재야 자유민주 진영 담론가들이었다.

새누리당 안에는 출세주의자들, 기회주의자들, 좌파에 겁먹은 자들, 좌파가 촛불을 켜들면 혼비백산 하는 자들, 좌파가 될 깜량도 못돼면서 “나도 학생 때는 데모도 해봤고... 그래서 나는 보수가 아니라 중도진보”라고 행세하는 자들, 포시럽게 한 세상 폼 내고 살면서도 ‘강남좌파’ 시늉으로 멋이나 부리려는 자들이 엄청 많다. 이들은 박근혜 당선인이 만약 실패했을 경우엔 태반이 탈영병이 돼 각자도생 하면서 개중엔 민주당으로 ‘귀순(?)’할 위인들도 아마 부지기수일 것이다.

이런 위인들이 윤창중 같은 ‘투사’에 대해 고마워하기는 고사하고 어떤 새누리당 위인(이름은 밝히지 않겠다)은 윤 대표가 TV에서 열변을 토하자 “저러면 역효과 나는데...” 하더라는 것이다. 그걸 곁에서 방송국 사람이 듣고 윤 대표에게 알려줘서 필자 귀에까지 들어왔다. 이게 새누리당 소인배들이다.

자기들을 죽이겠다고 하는 세력과 강하게 싸우는 사람을 원군이나 동맹군으로 반기기는커녕 오히려 기피인물로 취급하는 새누리당 위인들...이런 자들에게 과연 나라를 맡겨도 괜찮을까?

결국은 박근혜 당선인에게 달렸다. 민주당과 범좌파는 지금 총공세로 나오고 있다. 박근혜 당선인이 만약 밀리면 그는 초장에 볼장 다 본다. 첫 기 싸움에서 꺾이면 상대방은 계속 깔아뭉개고 들어오게 돼 있다. 재야 자유민주 진영 역시 “이명박 재판(再版)이구나” 하면서 정나미가 떨어질 것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초기에 뉴라이트 운동가 홍진표 씨를 청와대로 발탁하려다가 좌파의 맹공을 받자 어마 뜨거, 취소한 적이 있다. 기 싸움 초장에 밀린 이명박 대통령은 임기 내내 좌파의 눈치나 살피며 살았다. 그게 일국의 대통령의 처신인가? 대통령 인사권을 좌파가 쥐고 있나?

박근혜 당선인이 만약 자신의 비서실 인사 한 건(件) 자기 소신대로 하지 못하고 밀린다면 그 또한 이명박처럼 되지 말라는 보장이 없다. 박근혜 당선인의 내공이 과연 어느 만큼일지 지켜 볼 것이다. 대한민국 수호 진영 전체가 눈에 불을 켜고 주시해야 한다.

류근일 2912/12/24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aestheticismclub)

[ 2012-12-25, 18:0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