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槿惠 대통령의 再사과를 반대한다!
'슬픔'은 '슬픔'이고, '법'은 '법'이기 때문이다.

펀드빌더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한 사과를 한 지 불과 3일 만에 朴槿惠 대통령이 재차 사과할 계획
  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 사과에도 불구하고, 몇 개 여론조사 기관이 발표한 지지도가 급락한 것으로 나오고
  야당 등의 공세가 거세고 횃불시위 같은 이상 조짐이 보이자, 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청와대 보좌진들의 건의에 의한 것인지 결국 "추가 사과" 카드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의 심정은 충분히 이해되지만, 지금 대통령은 실종된 대한민국의 "안전 패러다임
  정립" 에 보다 힘을 쏟는 것이 옳다. 이미 한 차례 사과가 있었던 만큼, 추가적인 사과를 통해
  해법을 찾으려는 이러한 방식은 올바른 국정운영 방식이 아니다.
  
   만약, 대통령이 처음부터 "최소 두 번 이상은 사과 하겠다" 는 나름의 굳은 신념과 계획에
  의거해서 이런 입장(추가 사과)을 밝힌 것이라면 그나마 좀 낫다. 하지만, '지지율 추이'나 '공세
  격화' 등 주변 돌아가는 상황을 보고나서, 이를 잠재우기 위한 고육책의 하나로 이것을 들고
  나온 것이라면 참으로 바람직하지 못하다.
  
   세상이 화제 삼는 '지지율' 같은 것은 일종의 신기루로서, 오직 국가발전만을 쳐다보고
  달려가는 진정한 리더라면 여기에 신경쓸 겨를이 없을 것이며, 불행한 사고를 이용해 과도한
  對정부 공격 성향을 드러내며 탈법으로까지 치닫는 사례가 있다면 이는 단호히 법에 의해
  다스리면 된다.
  
   불행한 일을 겪은 사람에게는 충분한 위로와 격려를 해 주어야 한다. 이미 全국민들이
  그렇게 해 주고 있다. 하지만, 불행한 일을 겪었다고 해서, 그 당사자나 그의 친척, 지인 등
  에게 이번만은 과도한 反국가적 탈법행위를 해도 특별히 눈감아 주겠다는 식의 특권을
  부여한 것은 분명 아니다. '슬픔'은 '슬픔'이고, '법'은 '법'이기 때문이다.
  
   대통령이 사과를 또 한다면, 속성상 이전보다는 더 크게 해야 한다. 사과 같은 것에는
  일종의 면역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웬만큼 해서는 양이 안찰 것이다. 만약 야권 등
  반정부 세력들이 재사과를 했는데도 또 "여전히 진정성이 없어 보인다" 고 더욱 강경하게
  나오면 이제 뭘 더 할 것인가? 이후로는 청와대가, 야권이나 반정부 세력들의 눈 높이를
  미리 파악하여 그 커트라인을 통과 할 수 있는 파격적이고도 획기적인 사과를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 전개되지 않으리라고 누가 장담할 수 있나?
  
   왜 국가의 리더들이 이런 쓸데없는 '정치적인 일'(정치적 쇼)에 소중한 시간들을 허비
  하나? 대다수 진정으로 국가를 생각하는 국민들은 결코 이런 것을 원하지 않는다.
  
   지하철 상왕십리 역에서 사고가 나 100명 이상의 많은 사람들이 부상을 당했다고 한다.
  대통령이 이들 부상자들에게도 사과하지 않으면, 지금 같은 분위기라면, 부상자들이
  혹시 이런 생각은 하지 않을까 모르겠다.
  
   "우리도 국민인데, 왜 대통령이 사과 한 번 안 해?"
  
   이것저것 챙겨야 하는 대통령이 가끔 실수로 바람직하지 못한 결정을 내리려 할 때면,
  옆에서 보좌진들은, 좀 더 바람직한 방향으로 대통령이 의사결정할 수 있도록 조언을 해야
  하는 것이 당연한 역할이 될 것이다. 그런데 현재와 같은 움직임들을 볼 때, 이러한 보좌진
  들의 역할수행은 거의 안되고 있는 듯 하다. 아니, 나아가 오히려 보좌진들이 나서서 잘못된
  방향으로 대통령에게 조언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누가 뭐라고 하든 단호함과 자신감을 견지하며 법에 기초하여 문제에 맞서 정면돌파하는
  것만이 현재의 유일한 해법인데, 국가의 리더들이 자꾸 이런 식으로 엉뚱한 것에 더 신경을
  쓰는 모습은 정말 안타깝다
  
   지금 이대로라면 朴槿惠 정부는 앞으로 웬만한 사고가 났을 때, 야당 등 일부가 공세로
  나오면 또 "무마용 사과"를 계속 하게될 가능성 마저 배제할 수 없게 된다. 대통령이 사과
  하다가 임기를 다 끝낼지도 모르는 상황이 우려되는 것이다.
  
   사과의 형식이나 크기, 방법, 시기 등에 많은 공을 쏟는 이러한 정부에 대고, "앞으로 부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달라" 며 기대하는 것은 무리일 것이다. '사과 같은 것'
  (非본질)에 신경쓰는 시간 만큼, '안전'(본질)에 신경쓰는 시간이 줄어 들게 될 우려가 충분히
  있음을 감안하면, 역시 우리 대한민국에서 살아가는 방법은 "그냥 각자가 조심하며 사는 것"
  이 최선인 듯 하다.
  
  
  
  
[ 2014-05-03, 04:4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