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도 안 남은 대통령을 탄핵하겠다는 그들이 부럽다
우리는 1년도 더 남은 대통령을 어떻게 견디나…라며 납작 엎드려 있는데…

박선영(前 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어젯밤이 유독 길다 했더니…
  역사는 밤에 이루어진다, 더니…
  
  미국 역사에 참 여러가지
  지울 수 없는 흔적을 많이도 남기네.
  
  트럼프.
  밤 사이에 탄핵안이 발의됐다.
  임기를 불과 열흘 남겨놓고.
  재임 중 두 번째 탄핵안.
  내란선동 혐의다.
  
  50:50으로 균점된 상원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또 어떤 불상사가 이어질지는
  태평양 건너 있는 난 잘 모르지만…
  
  지금 미국 곳곳엔 잠잠하던
  반트럼프 시위도 조용히 일고 있고…
  
  4분5열돼 있는 우리와는 달리
  두 쪽으로만 갈린 미국이 부럽다.
  솔직히.
  
  더 부러운 것은 임기를
  2주도 안 남겨놓은 대통령을
  탄핵하겠다는 그 사람들이다.
  
  우리는 1년도 더 남은 대통령을,
  그의 거짓과 쇼로 점철된 통치를
  어떻게 견디나…
  그 또한 지나가리라…
  라며 납작 엎드려 있는데…말이다.
  
  PS: 어제 하루 내내 여기저기서
  삑삑거리며 들어오던 문자와 카톡.
  펠로시와 교황이 체포되고
  또 누구누구가 체포돼 어디로 갔고
  트럼프가 계엄령을 선포했다는
  말도 안 되는 거짓뉴스가 넘쳐났다.
  왜들 그러는지…
[ 2021-01-12, 10: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