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을 모르는 자칭 개혁세력의 정신승리
평균적 도덕 기준에도 한참 못 미치는 이들이 선거가 불리해지니 너도나도 개혁은 원래 어려운 거랍니다.

윤희숙(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대한민국 평균에도 못 미치는 윤리의식, 그러면서 선거가 불리하니 개혁은 원래 어려운 거라네요. 도무지 반성을 모르는 자칭 개혁세력의 정신승리이지요 "
  
  김상조 실장이나 박주민 의원에 향한 질타는 단지 그 사람됨에 대한 실망이 아닙니다. 법과 정책으로 국민들의 삶을 좌지우지할 힘을 가진 자들이 그것을 어떻게 휘둘렀느냐가 문제의 본질입니다.
  
  법 시행 직전에 전세를 14% 올렸다는 것은 단지 사람됨의 문제이지만, 자기들도 전세가를 높이 올리는 걸 문제라 생각하지도 않으면서 국민들에게는 ‘전세를 5%보다 더 올리는 게 사람이야?’라 윽박지르는, 앙상하기 짝이 없는 세계관이 훨씬 더 심각한 문제입니다.
  세상의 복잡함을 가늠하는 방법이 바로 역지사지입니다. 남의 사정도 내 사정과 크게 다르지 않고 기존에 존재하던 관행이라는 게 다 이유가 있으니 세상을 고치려거든 끈질기되 조심스러워야 한다는 것입니다.
  
  세상과 타인을 내려다보며, 밑도 끝도 없는 선험적 기준을 내려꽂는 사람, 그러면서 자기 자신은 그 기준에 턱없이 못미치는 사람, 그것은 이번에 화제가 된 몇 사람만이 아닙니다. 개혁 세력을 자처하며 큰 칼을 휘둘렀지만, 정작 보통의 국민이 보기에도 경악스러운 방법으로 반칙을 일삼은 이들, 평균적 도덕 기준에도 한참 못 미치는 이들이 정권 안에 수두룩입니다. 그런데도 선거가 불리해지니 너도나도 개혁은 원래 어려운 거랍니다.
  
  4년 동안 별의별 꼴을 다 보며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경험한 국민들은 이제 신물이 납니다. 제발 좀 상식적으로 살자. 고관대작의 권세는 누리면서 대한민국 평균 윤리도 그리 힘드냐라 외치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는 아직도 무력한 야당에 대한 지지가 아닙니다. 그냥 이런 오만한 정권은 두 번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다는 국민의 절규입니다.
  
[ 2021-04-02, 09: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1-04-02 오후 6:56
윤희숙 의원의 분투가 눈부시다. 보수 정당에서는 여성 의원의 투쟁력이 남성 의원보다 훨씬 낫다. 한나라당 시절 전여옥 의원을 보는 것 같다. 당시 한나라당 남성의원 다 합친것 보다 전여옥 의원 하나의 입심이 더 셌지. 여성의원들이 더 가열차게 싸울 줄 안다. 한국의 차이잉원(蔡英文) 이다. 대통령으로 밀어주고싶다. 윤희숙 의원, 화이팅!!!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