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대(花代)
누구의 돈으로 하루살이 꽃을 잔뜩 벌려 놓았을까?

골든타임즈(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아무개 혼인식장을 가 봤다. 장관, 구청장, 시장, 국회의원, 지방의원들의 화환이 즐비하게 세워져 있었다. 누구의 돈으로 이 꽃을 배달시켰을까? 뭣 하러 하루살이 꽃을 잔뜩 벌려 놓았을까? 현찰을 주든지, 쌀 한 가마니를 주든지 하면 좋았을걸. 이들 공무원들은, 보나마나 국민이 낸 세금으로, 판공비인지, 업무추진비인지에서 화대를 지출했을 것이다. 실력은 영점이데 욕심은 만점인 공무원들이 연상되었다.
[ 2021-04-29, 19:5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1-04-30 오전 12:20
듣고보니 花代가 맞군요. 자기 돈으로 살 바보는 없을테니 당연히 업무추진비로 처리했겠지요. 결국 납세자들 돈으로 생색낸 거지요.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