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 에도(江戶)가 수립한 世界記錄 중 몇 가지
세계 제일의 識字率, 세계 제일의 도시 인구, 세계 제일의 취학률, 세계 제일의 위생(청결), 세계 제일의 수도(水道)

펀드빌더(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260여 년 동안 큰 전쟁 없이 태평성대를 누린 것은, 세계 역사상 에도시대(江戶時代,1603~1867) 당시의 일본이 유일하다. 에도(江戶)는 지금의 도쿄(東京)다.
  
   ¶세계 제일의 識字率
  日本의 識字率은 수백 년에 걸쳐 세계 제일이다. 에도시대(江戶時代,1603~1867)를 보면, 武士는 거의 100% 글을 읽고 쓰는 것이 가능했다. 서민층의 경우에도 男子의 49~54%는 글을 읽고 쓰는 것이 가능했다. 에도시대에 英國의 하층 서민의 경우에는 런던 지역이라도 글을 읽을 수 있는 어린이는 10%도 안되었다. 에도시대(江戶時代) 일본은, 서민 就學率이 識字率과 함께 세계 최고였다. 1850년경 에도의 就學率은 70~86%로 변두리에 사는 어린이들이라도, 공부를 하지 않는 어린이는 男女 모두 드물었다.
  
  니혼바시(日本橋), 아카사카(赤坂), 혼고(本鄕) 등 지역에서는 공부하는 인원수가 男子보다 女子 쪽이 더 많았다는 기록이 있다. 당시의 '데라코야'(寺子屋, 에도 서민 자녀가 다니는 사설교육 기관)는, 의무 교육이 아니었다. '데라코야'(寺子屋) 제도는 서민들 스스로의 熱意에 의해, 자발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세계적으로도 드문 케이스다. 당시 일본은, '중요한 것은 국가(관청)가 해결해 주어야 한다'는 발상 같은 것을 하지 않고, 자기 자신에게 중요한 것이라면, 자신들이 自治的으로 운영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思考를 하고 있었다.
  
  이에 반해, 1837년경 英國 大공업 도시의 就學率은 불과 20~25%였다. 19세기 중반 英國의 最전성기 빅토리아 시대에서조차 런던 하층계급의 識字率은 10% 정도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는 1794년에 초등교육 수업료가 無料가 되었는데, 10~16세 취학율은 불과 1.4%에 지나지 않았다.
  
  많은 외국인이 일본의 識字率이 높은 것에 놀라며 이에 관한 기록을 남겼다. 미국으로부터 黑船을 이끌고 1853년에 일본을 방문한 '페리' 제독은 자신의 日記(日本遠征記)에, <일본은 글을 읽고 쓰는 것이 보편화되어, 見聞을 취득하는 데 열심이다>라고 썼다. 페리는, 당시 일본의 시골에까지 책방(서점)이 존재하고 있는 것과, 일본인들이 책을 좋아하는 것에 놀랐다.
  
  1860년에 통상조약을 맺기 위해 일본을 방문한 프로이센 海軍의 '라인홀트 베르나'(엘베號 艦長)는 航海記에 이렇게 썼다.
  
  <아동들의 취학 연령은 7세 혹은 8세로 보이는데, 아이들은 빠르게 학습하고 있다. 民衆들의 학교 교육은 중국보다 널리 보급되었다. 중국에서는 民衆 가운데 대개 남자만 취학하는 것과는 달리, 일본의 경우 중국과 마찬가지로 사립학교 밖에 없는데도 여자들도 공부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심부름하는 낮은 계층 여자 아이들끼리도 서로 글을 써서 편지를 주고받고, 하층 육체노동자라도 글을 읽고 쓰는 것이 가능하여, 우리를 놀라게 만들었다. 일본의 민중 교육과 관련해 우리가 관찰한 바에 의하면, 글을 전혀 읽고 쓰지 못하는 文盲은 1%에 불과하다. 세상의 어느 나라가, 이런 것(문맹 1%)을 주장할 수 있겠는가?>
  
  1861년에, 하코디테(函館) 러시아 영사관 소속 주임사제로 일본에 부임한 러시아 정교회 선교사 '니콜라이'는 8년간 일본에 체재했다. 그는 귀국후 러시아 雜誌 '러시아 報告'에 일본에 대해 이렇게 썼다.
  
  <全계층에 걸쳐, 지역 구분 없이 거의 동일한 레벨의 교육이 실시되고 있다. 일본은 '孔子'가 학습 지식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 학문 갖춘 일본인은 一字一句까지 암기하고 있으며, 신분이 가장 낮은 서민조차 그 내용을 꽤 알고 있다. 어느 변두리나 산골짜기를 가더라도, 賴朝, 義經, 楠正成 등 역사적 인물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없었다. 글을 읽고 쓰는 것이 가능하여 독서를 할 줄 아는 사람의 數로 치자면, 일본은, 西유럽 국가들 어디에도 뒤지지 않는다. 일본인은 文字를 배우는 데 정말 열심이다.>
  
  트로이 유적 발굴로 유명한 독일 고고학자 '슈리만'은 1865년 일본을 방문했을 때 받은 인상을 자신의 저서에 이렇게 썼다.
  
  <교육은, 유럽의 문명국가 수준 이상으로 실시되고 있다. 중국을 포함한 다른 아시아 여러 나라들의 경우, 女子들이 無知의 한가운데에 방치되어 있는 것에 반해, 일본에서는 女子와 男子 모두가 '가나'(일본문자)와 漢字로 글을 읽고 쓸 줄 안다.>
  
  ¶세계 제일의 도시 인구
  -프랑스 파리(1802년경) 인구: 62만 명
  -영국 런던(1801년경) 인구: 86만 명
  -일본 에도(江戶,1725년경) 인구: 112만 명
  ☞당시 에도(江戶)는 세계 제일의 도시
  
  ¶세계 제일의 취학률
  -영국 취학률(1837년경): 20~25%
  -프랑스 취학률(1793년경): 2%
  -일본 에도시대(1850년경) 취학률: 85%
  
  ¶세계 제일의 위생(청결)
  -1800년代 영국 템즈 등 유럽의 강(江)들은 각종 배설물 등으로 심하게 오염되어 불결했기 때문에 전염병 등의 원인이 되었다.
  -이에 반해, 당시 일본 에도의 강(江)들은 깨끗했다. 이유는 배설물이 '질소'와 '인'을 포함하고 있는 우수한 유기비료라는 점에서, 당시 일본에서는 배설물이 高價에 거래되었기 때문이다. 배설물 가격이 급등하여 나중에는 幕府가 개입하여 배설물 가격을 인하하도록 강제하는 법령까지 제정해 공포했다.
  ☞에도시대 당시 일본을 방문한 독일 고고학자 '하인리 슐리만'은, '日本人이 세계에서 가장 청결한 국민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언급했다.
  
  ¶세계 제일의 수도(水道)
  -우물은 보통의 경우, 지하수를 퍼올린다. 하지만, 에도(江戶)에서는 좀 달랐다. 에도(江戶)는 매립지로 형성된 곳이기 때문에 지하수를 음료수로 사용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배경 때문에 정비된 것이, 강으로부터 물을 끌어오는 '上水시설'이었다. 곳곳마다 나무 재질의 수도관(木樋,목통)이 설치되었고, 이러한 수도관을 통해 끌어들인 물은 저장소(汐留,석류) 등에 저장되어 사용되었다.
  -당시 에도(江戶) 시내 수도관 총延長은 150 킬로미터에 달했다. 다만, 에도(江戶) 때 水道는 공짜가 아니었다. 신분에 따라 水道요금이 책정되었다. 武家의 경우 石高(쌀 수확고)에 따라 수도 요금이 차별적으로 책정되었다. 그 외 상인 등 보통 신분의 경우, 각자 거주하는 주택의 크기에 따라 수도 요금이 책정되었다(당시 거주지 주택 크기 1間당 수도 요금은 11文).
  -현재를 기준으로 보면, 중간 크기 아파트인 경우 대략 현재 금액 가치로 400엔 정도의 요금이 책정되었다. 그런데, 이 요금은 月間단위가 아니라, 年間단위였다. 1년에 한 번만 납부하면 끝이었다. 에도(江戶)의 보통 일본인들은 1년에 400엔 정도만 납부하고, 편리한 上水道를 마음껏 사용할 수 있었다.
  -당시 영국 런던의 水道는 週3일, 하루에 7시간만 給水되었고, 일본 에도(江戶)는 하루 24시간 연중 給水되었다.
  
  =============================================================
  
  15세기에, 日本에 파견됐다가 귀국한 朝鮮人 보고서
  
  1428년 12월 사신으로 일본에 파견되었다가, 1429년 12월에 귀국한 '박서생'(정3품 대사성 직위)이라는 인물이 世宗大王에게 올린, '일본 관련 보고서' 中 일부 내용.
  
  1) 水車를 사용하는 경우가 朝鮮에는 없어서, 일행으로 하여금 원리를 파악토록 했는데, 일본의 水車는 물(水)이 떨어지는 힘을 활용해 水車가 자연스럽게 회전토록 함으로써 물(水)을 퍼 올려, 논밭에 물을 공급한다고 합니다. 우리 강(川)은 흐름이 약하지만, 일본이 하는 것처럼 水車를 만들어, 발로 밟아 물을 퍼올리면 釣甁(두레박)을 사용하는 것보다 사람의 힘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입니다. 일본의 水車 모습을 그림으로 그려왔으니, 그대로 만들어 사용하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2) 우리가 綿布나 穀物 등을 주로 물물교환하는 것과는 달리, 일본은 硬貨를 일반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멀리 여행가는 사람이라도 식량을 지참하지 않고 동전만을 허리에 차고 길을 떠납니다. 또, 길가에는 여행자들이 먹고 잠잘 수 있는 시설(여관)이 설치되어 있어, 여행자를 손님으로 맞아들입니다. 여관 주인은 여행자로부터 받은 硬貨에 해당하는 가치 만큼, 손님에게 편의를 제공합니다. 강가에 사는 주민들은, 배(船)들을 서로 연결해 다리(橋)를 만들고, 다리를 건너는 사람들로부터 돈을 받아, 생활비로 쓰고 다리를 보수하는 비용으로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土地稅로부터 通行料에 이르기까지 전부 硬貨를 사용하는 것이 습관화되고 정착되어, 무거운 짐을 지참하고 먼 길을 떠나는 수고 같은 것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3) 집집마다 욕실이 있고, 동네마다 대중목욕탕(錢湯)도 있어 주민들은 대중목욕탕을 이용하고자 할 때 돈을 내고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濟生院, 惠民局 등 의료기관이나, 사람이 많이 다니는 廣通橋와 지방의 진료소에 욕실을 설치하여, 사람들이 몸도 깨끗이 하고, 돈을 사용하는 방법도 학습할 수 있도록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4) 일본의 商店街는, 상인들 각각이 자신의 상점에 간판을 걸어놓고, 진열대를 만들어 그 위에 상품들을 진열해, 손님들은, 상품들을 확인하며 편리하게 골라서 살 수 있었습니다. 진열 된 상품은, 손님 신분의 貴賤에 상관없이 누구라도 자유롭게 살 수 있었습니다. 우리 조선의 市場은, 마른 물건과 젖은 물건을 구분하여 진열하지도 않고, 생선이나 육류, 야채 등은 전부 땅바닥에 그냥 놓고 팔고 있어, 보행자들이 상품 위에 걸터앉거나 밟고 지나가는 일도 있습니다. 앞으로는, 鍾路에서부터 廣通橋까지 있는 상점에 진열대를 설치하고 상품명을 붙여놓게 함으로써, 어느 진열대에 어느 상품이 있는지 쉽게 알아보도록 표시해, 손님들이 편리하게 상품을 눈으로 보고 골라 살 수 있게 해야 합니다.
  
  世宗 46 卷, 11年 (1429年 宣德 4年) 12月3日 乙亥
  
  https://youtu.be/CTpxU66GtuQ
  
  
  
  
  
  
[ 2021-06-12, 06:3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