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족노조 해체’를 ‘노조 해체’로 왜곡한 이재명 지사

윤희숙(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헌법에 보장된 근로자의 기본권은 1. 단결권, 2. 단체교섭권 3. 단체행동권의 노동3권입니다. 이 중 우리나라가 글로벌 스탠다드에 턱없이 못미치는 게 2번과 3번입니다.
  
  ‘1 단결은 자유롭게 2 교섭은 건설적으로 3 파업은 책임있게’의 원칙 중 2와 3과는 아예 담을 쌓았기 때문입니다. 대기업의 ‘지불능력’과 법제도가 보장해준 ‘힘의 우위’를 백분 활용해 귀족노조는 자신들 임금만 극대화해왔습니다. 하청 근로자나 비정규직의 처우 개선, 일자리 확대에는 일절 관심을 두지 않으면서요. 정권까지 비호해주는 조직의 힘을 믿고 이젠 건설현장의 일감마저 독점하려는 민노총의 행패에 직접 관련없는 국민들까지 분노하고 있습니다. 이런 게 진짜배기 불공정입니다.
  
  그런데 1호공약으로 ‘공정’ 성장을 내밀기까지 한 이재명 지사는 ‘지금 이대로’를 바라는 듯 합니다. 그러니 ‘귀족노조 기득권을 해체해야 한다’는 제 주장에 ‘노조를 없애다니 안될 말이다’라고 반응하는 것이지요. ‘문제의 본질을 회피하고 얄팍한 말장난으로 대중을 현혹하고 여론을 호도하는 나쁜 정치인의 전형’입니다.
  
  귀족노조가 자신의 소중한 집토끼이자 돌격병 역할을 해줄 집단이라 기대하는 것이겠지요. 그러니 그런 그가 외치는 ‘공정’이 얼마나 공허합니까.
[ 2021-07-19, 14:3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