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한다고 대통령의 권위가 손상됩니까?
오히려 대통령이 사과해야 장관도 문책하고 문제를 시정하는 등 발전이 있게 됩니다.

유승민(前 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군이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 이런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라고 했습니다.대통령의 책임과 사과는 어디에 있습니까? 또 유체이탈 화법입니까? 또 국방장관의 대리사과입니까?
  
  장병들과 그 가족들에게, 또 국민들께 국군통수권자로서 제대로 된 사과를 하면 안되는 겁니까? 지난 4년 2개월 동안 수많은 국정실패가 있었는데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들어본 기억이 거의 없습니다. 늘 유체이탈에다 대리사과였습니다.
  
  대통령은 '신적(神的) 존재'가 아닙니다. 일을 하다보면 실수할 수도, 실패할 수도 있습니다. 그럴 때 대통령은 '국정의 최종 책임자'로서 진솔하게 잘못과 책임을 인정하고 국민들께 사과할 일이면 사과해야 합니다.
  
  사과한다고 대통령의 권위가 손상되지 않습니다. 오히려 대통령이 사과해야 장관도 문책하고 문제를 시정하는 등 발전이 있게 됩니다. 지금이라도 진솔하게 사과하십시오. 그리고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십시오.
[ 2021-07-21, 05:5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