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호구 계약해 놓고 격노 쇼로 국민 우롱
文 정부의 방역은 과학이 아니라 가학(加虐)입니다. 이젠 가학을 넘어 가짜라고 할 만합니다

윤희숙(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백신부족의 근본 원인은 공급일정도 구체적으로 확약하지 못한 계약서에 있습니다.
  모더나 관련 대국민 사기극이 드러났습니다. 언론에 따르면 정부는 모더나와 백신 공급 계약을 맺으면서 ‘분기별’ 공급물량을 구체적으로 약정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작년 말 이런 호구 계약을 하면서 대통령은 모더나 CEO와 화상통화 장면이나 공개하고 폼 잡으셨습니까?
  
  언론이 구체적 계약 내용을 묻자, 정부는 “제약사와 ‘비밀유지 협약’으로 말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연합이 밝힌 공급계약서에는 시기별·월별 공급량까지 있다고 합니다. 도대체 정부가 지키고 싶었던 ‘비밀’은 무엇입니까? 그 엉성한 계약서의 실체가 아니었습니까?
  
  지난 9일, 보건복지부장관과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백신물량 확보가 저조한 이유가 모더나의 생산차질에 있다고 했습니다. 이거 거짓말 아닙니까? 백신부족의 근본 원인은 공급일정도 구체적으로 확약하지 못한 계약서에 있습니다. 또한 정부는 백신부족이 세계적 현상이라고도 했습니다. 우리나라의 백신 접종률은 15%로 OECD 최하위입니다. 세계적 현상이 아니라 한국적 현상입니다. 이 와중에 대통령은 백신허브국 타령을 하고 있습니다. 이거 백신허언증 아닙니까?
  
  정부는 백신 생산 차질에 항의하겠다며 미국 모더나 본사를 방문했습니다. 그리고 빈손으로 돌아왔습니다. 어찌 보면 당연합니다. 애초에 계약을 엉망으로 했기 때문입니다. 항의방문의 목적은 물량확보가 아니라 대국민 격노 코스프레였습니다.
  
  작년 백신 계약부터 최근 모더나 본사 항의방문까지 문재인 정부는 한 편의 연극을 찍었습니다. 호구계약서 하나 쓰고 나라를 구한 듯이 폼을 잡더니, 그 호구계약서 때문에 백신 공급이 늦어지자 잔뜩 성난 표정을 짓고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한국과 미국을 오가는 올로케이션 스펙타클 쇼였습니다.
  
  정부가 이런 쇼로 일관할 때 국민의 삶은 어땠습니까? 짧고 굵게 가겠다던 거리두기 4단계는 연장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8·15집회 때 재인산성을 쌓고 행인의 가방까지 뒤졌습니다. 이것이 방역입니까, 얼차려입니까? 문 정부의 방역은 과학이 아니라 가학(加虐)입니다. 이젠 가학을 넘어 가짜라고 할 만합니다. ‘가’학방역과 ‘가’짜방역, 이것이 바로 K방역입니다.
[ 2021-08-18, 12:4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1-08-18 오후 8:09
당해도 싼 개돼지들이다. 내년에 업그레이드된 이재명 뽑아 끝장을 보자
  naidn   2021-08-18 오후 6:36
윤희숙 군이 내년 3.9 단두대 선거후
최소 국무총리는 해야 할터다
빨갱이 이낙연이 총리보다 만 배는 훌륭할끼다.
  opine   2021-08-18 오후 3:28
쑈, 쑈, 쑈, 그저 쑈만 하는 정권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