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박지원도 추미애도 얼마나 밉겠어요?
추미애 후보,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어 윤석열 후보와 맞붙는다면? '정말 좋겠어요!'

전여옥(前 국회의원) 블로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어젯밤 추미애 후보가
  너무 분해서 잠을 자지 못했다고 합니다.
  민주당 경선후보 토론에서
  이재명 도우미로서 이낙연과 맞붙었죠.
  그런데 이낙연이 추미애를
  한 마디로 '도발'을 했습니다.
  '당신이 법무부 장관인데
  왜 손준성을 유임시켰냐?'고요.
  
  억울하고 분한 추미애가
  빵 터졌습니다.
  "당에서도, 청와대에서도 엄호하는
  세력이 있었다"고요.
  나 추미애는 너무 억울하다는 거죠.
  박용진도 한 숟가락 얹으며
  추임새를 넣었죠.
  '우리 민주당에 그런 반개혁 세력이 있다니~~'
  억울한 추미애-
  '그러는 박용진도 나 시끄럽다고 했잖니?'
  머쓱해진 박용진 가라사대
  '그때 아들문제 때문에--'
  그 순간 추미애 뚜껑 열렸습니다.
  '우리아들 눈꼽만큼도 문제 없는데--
  인질로 삼아서-' 하며
  울먹거리기까지 했습니다.
  
  청와대는 '추미애의 폭로'에
  '청와대가 이 문제에 말씀드릴 사안이
  아니다'라고 불쾌함을 제대로 표시했습니다.
  박지원도 추미애도
  얼마나 밉겠어요?
  그나저나 오늘 1차 경선을 통과한
  윤석열 후보의 '정치적 양모' 추미애 후보,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어
  윤석열 후보와 맞붙는다면?
  '정말 좋겠어요!'
[ 2021-09-15, 21:5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