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금양호’에 대해 들어보셨는지요?

최재형(前 감사원장)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98금양호’ 영웅들을 기립니다]
  
  여러분은 ‘98금양호’에 대해 들어보셨는지요? ‘98금양호’사건은 2010년 천안함 폭침사건 당시 실종자 수색작업에 참여했다가 화물선 충돌사고로 선원 전원이 사망한 사건입니다.
  
  정부는 귀항 중 충돌사고라는 이유로 이들에 대해 ‘의사자(義死者)지정’을 회피하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귀항한 이유는 그물이 찢어져 더 이상 수색을 할 수 없게 되어 이를 수리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무엇보다 이들은 해군, 즉 정부의 요청으로 수색에 나섰던 것입니다.
  이후 천안함 유족까지 공론화에 나서 이듬해 국회의 의사상자법 개정으로 결국 의사자로 인정받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정부가 천안함 유족들이 국민성금의 일부를 ‘98금양호’ 유족들에게 지급했다는 이유로 보상금 지급을 현재까지 미루고 있습니다. 국민성금을 이유로 법 규정에 따른 보상금을 지급하지 않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오늘 참배를 위해 찾은 ‘98금양호’ 위령탑은 인천 연안부두 한 구석에 방치된 상태였습니다. 사람의 발길이 닿기 힘든 곳에 최소한의 관리도 없이 버려지다시피 돼있었습니다.
  
  나라가 힘들수록, 사회가 혼란할수록 의인과 영웅의 출현을 기다립니다. 하지만 국가의 부름, 사회공동체의 위급상황에 선뜻 나서신 ‘평범한’ 이 분들이야말로 우리 사회의 ‘의인(義人)’이요, 진정한 ‘영웅(英雄)’입니다. 우리가 이 분들의 희생과 용기를 기리고 헛되이 하지 않을 때 우리 사회는 의인과 영웅들로 넘쳐 납니다.
[ 2021-09-27, 21:0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