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하는 일보다 더 많은 돈이 들어온다면 내가 곧 상품입니다
권순일 전 대법관님, 부끄럽습니다.

최재형(前 감사원장)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권순일 전 대법관님, 이재명 후보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한 대법원 무죄 판결에 대법관님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는 이야기가 들립니다.
  
  우리는 또래입니다. 우리는 영전 직전 부장판사 때 월 700만 원~800만 원 정도 받았지요. 그때 아마 우리가 가장 많은 일을 했을 겁니다. 언론에서 대법관 님이 퇴임 후 최근까지 화천대유로부터 월 1500만원의 고문료를 받았다고 하더군요.
  
  우리가 부장판사 때 일하던 것보다 화천대유에서 2배로 일하셨는지 궁금합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권 대법관님은 화천대유가 팔았던 ‘상품’이었던 겁니다. 내가 하는 일보다 더 많은 돈이 들어온다면 내가 곧 상품입니다. 권순일 전 대법관님, 부끄럽습니다.
[ 2021-09-30, 04:1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