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이재명에게 들려준 살벌한 詩 “네놈 직접 쏴 죽이리”

조샛별(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이재명 후보에게 살벌한 경고의 글을 남겼다.
  
  도발은 이재명 후보가 먼저였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쥐에 빗대며 "이제 쥐를 잡을 때"라는 글을 고사성어와 함께 남겼다. 그러자 윤 후보는 다산 정약용의 시를 인용하며 이 후보를 ‘쥐에게 뇌물 받은 도둑고양이’에 빗대었다. 시에는 “네놈 직접 쏴 죽이리”라는 구절도 나오는데, ‘도둑 이재명을 내가 직접 잡겠다’라는 우회성 경고로 보인다.
  
  이 후보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태산명동 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이라는 고사성어를 썼다. 태산이 떠나갈 듯 요란한 일을 벌였지만 뛰어나온 것은 쥐 한 마리뿐이었다는 말로, 떠들썩하게 일을 벌였지만 실제 결과는 보잘것없다는 뜻이다. 전날 경기도 대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국민의힘이 ‘이재명이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라며 공세를 펼쳤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한 점을 비꼰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이제 쥐를 잡을 때"라는 글을 덧붙였는데, 그동안 ‘대장동 게이트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해 온 연장선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정약용의 '이노행(貍奴行)'이라는 시를 인용해 맞받아쳤다. 윤 후보는 '다산 정약용 선생이 이재명 후보에게'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정약용 선생은 일찍이 '이노행(貍奴行)'이라는 시에서 쥐와 쥐에게 뇌물을 받은 고양이에 빗대 도둑과 도둑을 잡아야 할 관리가 결탁한 현실을 통렬하게 풍자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를 '도둑'과 결탁한 '도둑 잡을 관리'에 빗댄 것이다.
  
  그러면서 "작년 말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장관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두고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며 깎아내리더니만, 이재명 후보도 대장동 게이트를 가리켜 똑같은 말을 한다"며 비꼬았다. 윤 후보는 이어 "이 후보에게 다산 선생의 시 마지막 구절을 들려드리고 싶다"면서 시의 마지막 구절을 옮겨 적었다.
  
  '너는 큰 가마 타고 거만을 부리면서, 다만 쥐 떼들 떠받듦만 좋아하고 있구나. 내 이제 붉은 활에 큰 화살 메워 네놈 직접 쏴 죽이리. 만약 쥐들이 행패 부리면 차라리 사냥개를 부르리라'는 내용이다.
  
  대선에서 자신이 이재명 후보를 확실히 잡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다음은 윤석역 후보의 페이스북 글 전문.
  
  <다산 정약용 선생이 이재명 후보에게>
  다산 정약용 선생은 일찍이 '이노행(貍奴行)'이라는 시에서 쥐와 쥐에게 뇌물을 받은 고양이에 빗대 도둑과 도둑을 잡아야 할 관리가 결탁한 현실을 통렬하게 풍자했습니다.
  
  작년 말 청와대가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두고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며 깎아내리더니만, 이재명 후보도 대장동 게이트를 가리켜 똑같은 말을 하는군요.
  
  이 후보에게 다산 선생의 시 마지막 구절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汝乘大轎色夭矯(여승대교색요교)
  너는 큰가마 타고 거만을 부리면서
  但喜群鼠爭奔趨(단희군서쟁분추)
  다만 쥐떼들 떠받듦만 좋아하고 있구나
  我今彤弓大箭手射汝(아금동궁대전수사여)
  내 이제 붉은활에 큰 화살 메워 네놈 직접 쏴 죽이리
  若鼠橫行寧嗾盧(약서횡행녕수로)
  만약 쥐들이 행패부리면 차라리 사냥개 부르리라.
[ 2021-10-20, 05: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