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性 미달인 인간은 시골 면서기도 못하게 해야'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
  <안동향인(安東鄕人)들의 자부심>
  
  안동에서 젊은 시절 수학(修學)하고 지금은 대구에서 사는 사우(師友) K형이 채톡방에 '사랑하는 벗이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全文을 옮겨적는다.
  
  "안동은 예로부터 유교문화의 중심이며 영남학파의 거두 퇴계선생을 비롯하여 수많은 인재들이 배출된 곳이다. 아울러 곳곳마다 각자의 성씨를 이룬 집성촌으로 아직도 명맥을 이어가며 유림은 물론 각자의 문중의 자존심 또한 대단한 곳입니다.
  
  최근 모(某)씨가 이미지 회복을 하고자 안동을 팔고다니며 넘나드는데 대부분 외지 사람들은 안동을 떠올리는 이씨 하면 퇴계 후손 진성이씨로 알고 있는데 그것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그의 아버지가 안동군 예안면 도촌리에서 잠시 거주했다가 객지로 나가 이리저리 떠돌아 다니다 모처에 정착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어린 시절 한때 살았던 그가 마치 안동사람 행세를 하고 있더군요. 만약 제대로 된 집안이나 진성이씨 퇴계문중이면 형수에게 쌍욕을 한 폐륜아는 얼씬도 못하게 할 것이며 족보조차 이름을 지워야 할 엄청난 일인데 선거를 앞두고 유서깊은 고장 안동을 이용하여 생전에 콧배기도 안 보인 곳에 찾아가서 머리를 조아리며 온통 먹칠을 하고 다닙니다.
  
  한 예로 무오사화 연산군 폭정 때 성균관 고위직을 버리고 낙향하여 자식들에게 벼슬을 멀리하라는 부친의 명을 어기고 과거에 급제하여 금의환향한 자식을 족보에서 빼버리고 쫓아낸 사례가 실제로 존재했던 곳이 안동입니다. 학문을 중시하며 선비정신의 뿌리가 이어져 온 곳에 0000 한 마리가 강물을 흙탕물로 만들어 그들이 외치고 있는 바다를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인간사가 아무리 천태만상이고 성씨를 구별해서 평가한다는 것도 다 부질없는 일이지만 저렇게 00치처럼 쌍욕을 하고 세상이 다 아는 천문학적 숫자의 도둑질을 해 놓고 오히려 시민들에게 특혜를 돌려줬다고 사악한 뱀 혀를 날름거리는 인간을 지도자로 선택한다는 것은 국민 모두에게 불행이 될 것입니다. 설령 능력이 있어 하늘의 별을 따온다 해도 인성과 자격이 미달인 인간은 대통령은 물론 시골 면서기도 못하게 배척해야 합니다. 천인공노할 범죄를 자신의 공적으로 위장하는 파렴치한 행위에 대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벗이여.그가 심판받지 않으면 신은 죽었다.독일의 철학자 니체의 말을 되새기면서.익어가는 가을날. 벗 보냄."
  
  K형이 올린 글을 읽으면서 안동에 연고를 둔 필자도 잠시 안동이란 고을의 향수와 안동향인들의 자부심을 오랫만에 다시 생각해보기로 했다. 안동은 공자가 태어난 노나라와 맹자가 태어난 추나라를 상징하는 뜻의 사자성어인 '추로지향(鄒魯之鄕)'이라고 흔히들 부르지요. 공자와 맹자의 대를 이을만큼의 학문과 덕망이 걸출한 거유(巨儒)들이 많이 배출된 고장이란 뜻이지요. 고려 말 공민왕은 안동을 '안동웅부(安東雄府)'라는 현판을 쓰기도 했지요. 그 현판이 안동시청 현관에 남아 있었지요. 요즘은 안동을 '정신문화의 수도'라고 부르기도 하지요.
  
  안동은 그만큼 큰 고을이고 훌륭한 명현(名賢)들이 국가는 물론 안동의 명예를 청사(靑史)에 길이 남을 정도의 훌륭한 조상들의 후손들이 모여 사는 집성촌도 많지요.구체적인 사례로 불천위(不遷位) 제사를 올리는 문중이 전국 어느 고을보다 많은 곳이 안동이기도 합니다. 불천위는 "나라에 큰 공훈이 있거나 도덕성과 학문의 경지가 높은 분에 대해 신주(神主)를 땅에 묻지 않고 사당(祠堂)에 영구히 모시면서 제사(祭祀)를 지내는 것이 허락된 신위(神位)를 말합니다.
  
  제사는 대개 사대봉사(四代奉祀)지요, 부(父), 조부(祖父), 증조부(曾祖父), 고조부(高祖父)까지 보통제사를 모십니다.그런데 불천위에 대한 허락은 국가즉 중앙정부나 조정에서 허락하는 국불천위(國不遷位)가 있고 특정지역의 유림(儒林)에서 정하는 향불천위(鄕不遷位)가 있습니다. 또 특정 가문에서 훌륭한 조상을 자손만대에 걸쳐 제사지내는 사불천위(私不遷位)도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향불천위를 높이 국불천위보다 더 평가하기도 하지요. 불천위 제사를 모시는 문중은 종가(宗家)의 위상과 정체성을 확립시켜주는 가문의 영광으로도 통합니다. 불천위 종가라고도 부르지요, 불천위 종가는 가격(家格)을 달리하기도 하고 차별화되기도 합니다.
  
  안동지역에는 북부권인 녹전, 예안, 도산, 와룡, 월곡면 등에 19위의 종가가 있습니다. 안동권씨, 능성구씨, 광산김씨, 청주정씨, 진성이씨, 의성김씨, 고성이씨, 한산이씨, 흥해배씨 가문이 있습니다. 동부권인 임하, 임동, 길안면에는 9위의 불천위 가문이 있습니다. 안동권씨, 안동김씨, 의성김씨, 전주류씨가 있습니다. 남부권인 일직, 남후, 풍천면 일대에는 모두 10위. 서부권인 서후, 풍산 등지에는 8위의 불천위 종가가 있습니다.(김미영 집필 ."안동의 종가와 불천위 제사"에서 자료 참고함).
  
  안동의 향인들은 자랑스러운 조상과 명문거유들이 남기고 간 도덕성과 학문을 숭상하며 인륜도덕과 예의범절의 생활화를 자부심으로 삼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통과 생활규범에 벗어나는 언행이나 경거망동을 습관적으로 하는 자들에 대해서는 안동사람들은 진짜 안동인(安東人)으로 취급하지 않는 경향이 아주 강하기도 합니다.
[ 2021-10-22, 19: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21-10-23 오후 12:57
문무대왕의 뜻대로
천박한 이재명이 이 녀석이
안동을, 나아가 국민을 더럽히는 일은 없어야 하리라.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