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공' 현상은 문재인 정부 친중·친북 정책의 반작용
새 정부가 안보를 튼튼히 하고, 자주외교와 올바른 북핵 비핵화 정책을 추진한다면 멸공이라는 단어도 사라질 것.

태영호(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지난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멸공’이라는 단어가 밈 현상으로 퍼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도 야권을 중심으로 정용진 부회장을 옹호하는 의견과 시대착오적이라고 비판을 하는 여당이 맞서고 있다. 그러나 60, 70년대 남북이 체제경쟁을 벌이던 시대에는 반공을 비판하면 처벌을 받았던 점을 생각하면 대한민국이 개인의 표현의 자유가 상당히 보장되고 있는 사회라는 점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내가 한국으로 망명한 2016년만 해도 누군가 ‘멸공’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렸다면 색깔론이라고 비난을 받았을 것이다. 그런데 생각해볼 점은 지금 등장한 멸공은 과거 60, 70년대 마르크스 공산주의와 다른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위협하는 일인 독재주의 체제에 대한 경계심을 뜻하고 있는 것이다.
  
  아시아에서 과거 마르크스 공산주의의 종주국 역할을 하던 소련은 이미 무너졌고 중국과 북한에서도 더 이상 마르크스주의는 금기시되고 있을 정도이다. 마르크스주의는 세습정치를 명백히 반대하고 있다. 그런데 북한은 이미 3대째 세습에 의한 왕조봉건체제로 변질되었고 중국은 시진핑 주석의 3연임을 바라보고 있다. 시진핑 1인 독재를 굳히기 위해 시진핑 사상을 모든 학교 필수과목으로 가르치고 있다.
  
  북한은 김정일이 아버지 김일성을 내세워 1967년 5월 25일 이른바 ‘5·25교시’라고 하는 북한식 공산주의 이론을 발표하면서부터 사회주의 사회가 봉건주의로, 노예사회로 퇴행하였다. 북한은 5·25교시에 북한 주민을 핵심계층과 동요계층, 적대계급 잔여분자로 나누어서 통치하였다. 적대계층 중에서 북한 사회에 저항하거나 반발한 주민은 처형하거나 수용소로 끌고 갔으며 온 나라가 점차 감옥화, 병영화되어 갔다.
  
  2022년 새해부터 등장한 멸공에 대해 대중이 반응하는 원인은 독재권력을 공산당으로 포장하고 있는 중국과 북한에 의한 안보 위협에 따른 것이다. 문재인 정권이 지난 5년간 한국을 소국이라 칭하며 문화침탈과 한한령 보복을 일삼는 중국과 남한을 겨냥한 핵무기 개발을 해온 북한에 대해 굴종적이고 끌려가는 외교로 일관한 것에 대한 반작용이기도 하다.
  새로운 정부가 대한민국 안보를 튼튼히 하고, 자주외교와 올바른 북핵 비핵화 정책을 추진한다면 멸공이라는 단어도 다시 역사속으로 사라질 것이다.
  
  
[ 2022-01-10, 13:3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