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진 의원, 웃기는데 웃는 것도 죄가 됩니까?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이수진 의원,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수고 많았지요? 횡설수설, 좌충우돌하느라고. 


'영리법인 한**'을 한동훈 후보의 딸이라고 지칭했다가 망신당한 최강욱 의원, '이 모' 교수를 '이모(姨母)'라고 주장했다가 역습당한 김남국 의원, 운동권 출신 민주화 인사 가운데 민간인을 고문한 사람이 있다고 반문당한 민형배 의원 등과 함께 이수진 의원은 한동훈 인사청문회의 걸출(乞出)한 4인방으로 여론화된 사실은 알고 있지요?


특히 이수진 의원은 큰소리로 한동훈 후보에게 질문하다가 한 후보가 "잘 새기겠다"고 한 발언에 대해 "비꼬냐?"고 화를 내고, "말씀해 달라"고 하면 "뭘 말씀해?"라고 트집 잡고, 의원들이 웃으면 "웃지 말라" 소리지르는 등 언어둔갑술이 탁월한 모습을 보인 것은 오래오래 기억될 청문회 풍경이란 것을 알고 있겠지요?


이수진 의원에게 묻습니다. 당신은 국회의원이자 법조인이지요? 웃기는데 웃는 것도 죄가 됩니까? 이수진 의원, 늙도 젊도 않은 어지중간한 연세에 좌충우돌, 횡설수설하는 언행은 부끄럽지 않습니까? 국회의원의 발언은 국회의원의 품격으로도 통합니다.

 

 

 

[ 2022-05-11, 10:4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팔랑팔랑당나귀   2022-05-15 오후 7:43
머리도 안감아 때기름은 번들번들, 그것도 풀어 산발이고 표정 관리도 빵점이고
인물이 그리도 없어 이런 추한 뇬을 선 보였나? 역시나 민주당 답네,,,
품격을 지키고 국격을 생각하라. 어느 민초가...!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