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자리 없는 '毒없는 아기복어' 박지현

전여옥(前 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민주당 지방선거-
  구급차를 불러야 할
  비상상황이 됐습니다.
  오늘 오전에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이
  '한 번만 봐달라.'고
  대국민 사과를 했습니다.
  그리고 '586 용퇴안' 등
  쇄신안을 내서
  '당원들이 다시 설레는 민주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이 가련한 호소가 끝나자마자
  윤호중 원내대표가
  '박지현 개인 의견'이라고
  대못을 박았습니다.
  택도 없는 소리라는 거죠.
  '나도 586인데??' 이런 속내?
  이재명 효과는 꽝!
  이재명은 'ARS 믿지 말라'고 했죠.
  민주당은 '박빙이라도 이길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계양구 현장 물밑 사정을 접하면
  '박빙 패배'가 절대 아닐 것 같습니다.
  아주 크게 이재명이
  '대패'할 것 같습니다.
  박살난다고 봅니다.
  박지현 비대위원장 별명이
  '아기복어'죠.
  '마이너스 삼선' 이준석 대표가
  지어준 겁니다.
  '강성 페미 박지현'을 빗댄 것인데--
  복어는 독이
  청산가리의 10배입니다.
  '아기복어' 박지현이
  약도 되고 독도 되어야
  '정치적 실존'을 하는 것인데--
  
  그런데 박지현 '아기복어'는
  독이 없는 것 같습니다.
  다들 '왜 아기복어가 사과를?' 하거든요.
  원래 사과는 '잘못한 사람'이
  하는 겁니다.
  그런 점에서 박지현은 그냥
  '아기복어'로 영입이 됐을 뿐이죠.
  게다가 이미 '개딸 팬덤정당'으로
  단일메뉴를 파는 '민주당'에서
  박지현의 설 자리는 없다고 봐야 합니다.
  
  박지현 비대위원장,
  다음 주에 최강욱 의원에 대해
  '성희롱 발언'을 조사하라고
  지시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처럼회'가 장악하다시피 한
  민주당에서는 '메아리'가 없을 겁니다.
  '586 용퇴' 말고
  최강욱 김용민 김남국 등등
  '처럼회'를 싸그리 정리하면 모를까--
  독이 없는 '아기 복어' 박지현--
  한 민주당 인사 말대로
  '짠'합니다~
  
[ 2022-05-24, 21: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나라가 바로서야   2022-05-25 오전 9:24
민주당은 하나에서 백까지 모두 거짓입니다!!
이재명도 마찬가지입니다! 누구 하나 다르지 않습니다!!
이들을 믿는 자들은 함께 더불어 망합니다!!
깨어납시다! 국민들이여! 유권자들이여!!
  RedBuster   2022-05-25 오전 4:08
선거 패한 후 당대표 물러가고 이른바 Bidet 위원회가 들어서는 꼬라지. 그 Bidet 위원 중에 어린애를 끼워 넣어 유권자 아이들에게 딸랑거리는 짓거리는 이제 사라져 주기를 바라노라. 낯빤대기 간지럽지 않은가 ? 썩어빠진 정치잡것들아.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