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女子

골든타임즈(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똑똑한 사람의 뒤에는 훌륭한 어머니가 있었다. 退溪 이황의 어머니 춘천朴씨 부인은 자식에게 外樣보다 內實을 닦게 했다. 조선시대 교육의 表象이었다. 栗谷 이이의 어머니 신사임당은 엄격하게 자녀에게 사람다운 行實을 갖출 것을 강조하였다. 韓濩 한석봉의 어머니는 가난한 생활 속에서 떡 장사를 하면서 當代의 名筆로 아들을 키워냈다. 孟子의 어머니는 아들의 교육을 위해 세 번 이사했다. 어느 날 奇別도 없이 아들이 집으로 돌아왔다. 맹자 어머니는 짜고 있던 베틀의 날실을 끊어버리고는 아들을 꾸짖었다.
  
  "네가 공부를 中途에 그만두고 돌아온 것은 지금 내가 짜고 있던 베의 날실을 끊어버린 것과 같은 것이다."
  
  여성들이여, 똑똑한 어머니가 됩시다. '狐假虎威(호가호위)'가 무슨 말인지도 모르는 無識者가 되면 안됩니다.
[ 2022-07-30, 07: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