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왜 자신의 '탐욕'은 깨닫지 못하나

석동현(前 서울 동부지검장)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당의 대표이면서도 유례 없이 파문(破門)이나 다름없는 당원권 정지의 징계를 당했으면, 다음을 기약하고 당 대표에서 물러나든지 적어도 당분간 자숙을 하는 것이 마땅하고, 만약 그 징계가 정말로 부당하고 억울하다면 기한 내에 효력정지 소송이라도 걸어서 법원의 판단을 받아본 다음에 뭐라도 떠드는 것이 맞지 않나.
  
  그것도 저것도 아니고, 또 이런 지경에 오기까지 본인 잘못이 적다 할 수 없는데도 지금 당이 돌아가는 일에 건건이 지적질이나 하고 있으니 힘들게 되찾아온 정권에 이런 악재가 없다.
  
  어제도, 최고위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배현진 의원이 비대위 전환을 위한 표결에 참여했다고 "절대 반지를 향한 탐욕"이라 공격했다. 그런데 배 의원에겐 수렁에 빠진 당에 비대위를 구성하기 위해서라는 명분이라도 있지 않나.
  
  오히려 당내 혼란을 자초하고서도 아직 그 당을 향해 계속 돌을 던지는 그대의 명분은 무엇이고, 또 무슨 반지를 향한 탐욕인가? 아직도 한참 젊은 그대의 정치 탐욕에서 풍기는 악취는 어디에 비교할 데도 없다. 본인의 미래를 위해서도 제발 이쯤에서 좀 자중하라.
[ 2022-08-03, 09:0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RedBuster   2022-08-04 오전 2:31
이준석 꼬마녀석이 이렇게 뻔뻔하게 대그빡을 쳐들고 허공에 주먹 뽐뿌질을 해대는 것을 언제 까지 두고 볼 것인가 ? 이놈이 2013년 뇌물성 성접대를 받기 직전 '비아그라' 를 쳐먹었다는 증언이 다른 사람도 아니고 성뇌물 제공한 성진이의 입에서 나왔는데 경찰은 아직도 뭘 꾸물대고 있는가 ? 설마 이 꼬마 녀석의 성행위 장면이 담긴 '몰카'라도 나오기를 기다리는 건 아니겠지 ?
  골든타임즈   2022-08-03 오전 10:01
못된짓을 저질러 징계를 받고도 반성은 커녕 뻔뻔하게 고개를 쳐들어 악담을 퍼붓는 이준석을 하루빨리 정리하지 않으면, 국힘은 해체 수준의 재앙을 겪을 것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