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이 말하는 한국이 미국보다 편리한 점 9가지

번역/bestkorea(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내가 발견한 한국이 미국보다 나은 것 9개
  
  다음 글은 2022.08.11. 미국의 INSIDER 뉴스 매체에 실린 것을 번역한 것입니다.
  (The original English text is below.)
  
  만 9년 동안 한국에 살고 있는 미국인으로서 한국이 미국보다 나은 9가지를 발견했다.
  
  나는 2013년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한국의 대구로 영어를 가르치러 왔다. 처음엔 1년 예정으로 왔다가 지금까지 10년간 살고 있다. 물론 나는 미국 태생이지만 이곳 대구가 내 고향이 된 느낌이다. 이곳의 생활 방식뿐 아니라 많은 부분이 나를 오늘에 이르게 한 것 같다.
  
  한국이 미국보다 낫다고 생각하는 9가지:
  
  1. 내가 처음 한국에서 알게 된 쉽고 편리한 시스템 가운데 하나는 바로 물건값을 치르는 방식이었다. 너무 편리했다. 모든 가격에 10% 정도의 부가가치세가 이미 포함됐기 때문이다. 미국에서는 항상 카운터에서 계산할 때 가격과 판매세를 따로 계산해서 불편했다. 한국에선 영수증에 구매한 물건이나 용역의 원가가 부가세와 별도로 기재돼 있어 고객 입장에서는 거래의 투명성도 더 명확하다는 걸 알 수 있었다는 것.
  
  2. 한국에선 팁 문화가 없기 때문에 카운터에서 계산할 때 시간을 낭비할 필요가 없다는 것. 팁을 주는 자세에 따라서 오히려 무례하고 모욕적인 것으로 받아들이는 문화가 있다는 것. 물론 한국에는 많은 미군을 포함 미국인들이 팁을 주는 문화를 전파한 면도 있다. 그러나 그것은 미국에서처럼 의무적이지 않다. 항상 웨이터, 운전사, 미용사, 그리고 이발사에게 좋은 서비스를 받은 뒤 정성껏 감사의 표현은 하지만 미국에서처럼 의무적으로 팁을 건네진 않는다는 것.
  
  3. 한국의 식당에서는 손님이 왕이기 때문에 손님이 종업원을 부르지 않는 한 종업원이 식사 중인 손님들 테이블에 끼어들지 않는다는 것. 이 점 역시 미국과 많이 달랐다. 한국의 식당에선 손님이 종업원의 도움이 필요할 때 언제든 사용하도록 테이블에 호출 벨을 달아 놨다. 이것이 없을 경우 가까이 있는 직원에게 “저기요”라고 하면된다. 이는 “실례합니다.”라는 뜻과 같기 때문이다. 물론 처음엔 이런 문화가 너무 어색하고 무례하게 느껴졌지만, 곧 익숙해지자 미국의 시스템보다 훨씬 낫다는 걸 느꼈다.
  
  4. 한국엔 대중교통이 잘 발달돼 있어 자가용이 필요 없다. 그래서 난 이 시스템을 최대한 활용한다. 한국의 대중교통은 깨끗하고, 저렴하며, 이용이 편리하다. 이 점 역시 미국의 대부분 지역이 그러하듯 자가용이 필수임에 반해서 큰 장점이다. 그뿐만 아니다. 고속철도 KTX, 지하철, 마을버스 등 모두가 편하고 실용적이다. 고로 한국에선 자가용이 필요 없다. 교통비, 즉 차비는 매우 저렴하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KTX로 3시간이나 달리는 티켓(편도)도 약 45달러 정도다. 항공권보다 절반 정도 싼 편이다.
  
  5. 한국의 의료 시스템은 돈과 시간을 크게 절약해 준다. 대부분 의료보험 혜택을 받기 때문이다. 약국이나 병원에서 오래 기다리지 않으며 약값이나 진료비는 보통 10달러 내외다. 미국과 비교하면 너무 큰 장점이 아닐 수 없다. 한국에선 의사의 특별한 처방이 없어도 콘택트렌즈를 바꿀 수 있다. 물론 값도 미국에 비하면 공짜나 다름없다. 한국의 의료 시스템은 역시 최고라고 할 수 있다.
  
  6. 한국은 생각보다 훨씬 안전한 나라이다. 혹시 커피숍에 내 소지품을 두고 나가도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 한국은 세계에서 범죄율이 가장 낮은 나라 중 하나이다. 미국과 비교하면 더더욱 그렇다. 물론 어디에 살든 주의를 게을리하지 않는 성격이지만 이곳 한국 생활에선 기우에 불과하다. 가령 카페 화장실에 내 노트북이나 지갑을 두고 나와도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 누군가가 그것을 반드시 분실물 센터에 맡겨둔다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야간 외출은 물론 밤 10시 이후에 헤드폰을 끼고 조깅도 하지만 불안하지 않다. 이유는 CCTV 보안 카메라가 많이 배치돼 있기도 하지만 그것이 없다 해도 안전하다는 확신이 있기 때문이다.
  
  7. 한국의 선거 기간은 미국에 비해 훨씬 짧고 안정적이다. 이곳의 선거운동 기간은 한 달 정도이지만 미국의 선거운동 기한은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년 동안 진행하기도 한다. 반면에 한 달 정도의 한국 선거운동은 매우 적극적이고 흥미진진하다. 가령, 후보자들이 개조한 트럭에 올라 직접 선거 송을 부르는 흥미로운 장면 등도 볼 수 있는 등이 그렇다.
  
  8. 한국은 어디서든 대부분 강력한 공용 와이파이 사용이 가능하다. 한국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 많은 4G, 5G 및 고정 광대역 연결망이 잘 돼 있다. 버스, 기차, 식당을 포함한 대부분 공공장소의 Wi-Fi 이용에 비번이 필요 없다. 뿐만 아니라 신호도 아주 강하다. 이런 한국의 강력한 와이파이에 익숙한 내가 가끔 외국에 나가 느려빠진 인터넷 속도를 접하면 당장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은 충동에 빠진다는 것.
  
  9. 집에 빨래 건조기가 없어도 아무 지장 없는 한국 생활. 세탁물을 빨랫줄에 널면 해결. 이는 미국에서처럼 비싼 건조기를 안 사도 될 뿐 아니라 전기료 절약도 된다는 점에서 아주 매력적이다. 처음 대구에서 생활을 시작할 때만 해도 난 양말, 수건, 침대 시트 등 세탁물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를 몰라 헤맨 적이 있다. 하지만 곧 빨랫줄 이용법을 알고 난 뒤 이 문제는 깔끔히 해결. 더더욱 자연 건조 시킨 세탁물이 건조기에 돌리는 것보다 더 옷감은 부드럽고 내구성도 길다는 걸 알고 탄복하기도 했다. 이런 방법을 알고 난 뒤 난 침대 시트와 수건 정도는 빨래방을 이용하지만 나머진 계속 한국식 자연 건조기를 사용하고 있다.
  
  ------------------
  
  INSIDER – Newsletters – Aug 11. 2022
  
  I'm an American who's lived in South Korea for 9 years. Here are 9 things I don't miss about the US.
  
  Krissi Driver 19 hours ago
  
  The service in South Korea is typically excellent, and tipping isn't compulsory. Krissi Driver I moved from the US to South Korea in 2013, and there are some things I don't miss about America. I love not having to rely on a car. The public transit here is clean, efficient, and reliable. I don't miss America's healthcare system or its drawn-out political campaigns.
  
  In 2013, I moved from Portland, Oregon, to Daegu, South Korea, to teach English. I intended to stay for one year, but I'm still living here nearly a decade later. I'll always have roots in the US, but Daegu has become my home away from home. Not only have I gotten used to the way of life here, but also I've come to prefer certain aspects of it.
  
  Here are 9 things I don't miss about living in the US.
  
  Taxes are included in South Korean prices, so I'm never surprised by the number at the cash register food items at South Korean grocery store VAT is already factored into prices in South Korea. Krissi Driver Most price tags in the US don't account for sales tax. I hated that the number attached to an item wasn't an accurate indication of how much I owed at checkout.
  
  When I moved to South Korea, one of the first things I noticed was that value-added tax, which is typically about 10% of the total price, is already included. So, there are no surprises when you get to the cash register.
  
  If you look at a receipt, you'll find that the cost of the good or service you purchased is listed separately from the VAT, making the transaction very transparent for customers. Tips aren't compulsory here, so I don't have to spend time factoring them into my bills Tipping can be considered rude and insulting in South Korean culture. Some service providers interpret the extra payment as customers' belief that workers' wages aren't sufficient enough to provide for themselves and their families.
  
  There's a large US military presence in South Korea, and many Americans have brought their tipping habits with them overseas. As a result, I've watched the gesture become more acceptable and commonplace, however, it's not compulsory like it is in the US.
  
  I always go out of my way to thank waiters, drivers, hairstylists, and barbers for excellent service, but I don't miss factoring in tips.
  
  In South Korea, restaurant servers never interrupt my table's conversations When I used to dine out in the US, I got annoyed by servers who interrupted my table's conversations at inopportune times, or worse, didn't check on us at all. Here, waiters at sit-down restaurants don't drop by your table to check that everything is in order. Instead, each table has an electronic bell that patrons can ring to get servers' attention.
  
  If the restaurant doesn't have a bell system, patrons shout "chogiyo," the Korean word for "excuse me," to the nearest staff member. At first, this custom felt awkward and rude. But after I got used to it, I came to prefer it to the system in the US.
  
  Instead of relying on a car, I make the most of the public transportation system The public transit in South Korea is clean, affordable, and easy to use. Krissi Driver
  
  Many residents in major American cities use public transportation every day. However, I grew up in the suburbs before moving to Denver and Portland, so I relied on a car the entire time I lived in the US.
  
  When I moved to South Korea, I was delighted to find an extensive and well-maintained public transit network. Because I've had such a positive experience getting around on the high-speed KTX train, subway lines, and regional buses, I don't miss driving at all.
  
  Plus, these modes of transportation are very affordable. A one-way ticket to travel three hours on the KTX from Seoul to Busan costs about $45. A plane ticket for the same route would cost at least double the price. Flying would also take just as much time, if not more.
  
  South Korea's universal healthcare system has saved me time and money
  
  South Korea has universal health coverage. The wait time at pharmacies and doctor's offices is usually short, and my appointments typically cost less than $10. A hospital visit racks up a heftier bill, but it's still affordable compared to what I used to pay for similar services in the US.
  
  My favorite thing about the healthcare system here is that I can get replacement contact lenses without vision insurance or a special prescription. I can walk into a shop that sells contacts, show them the empty box from my last set, and leave with a fresh supply. And they cost less than they do in the states.
  
  To get a contact prescription in the US, I had to visit an optometrist annually for an eye exam. The checkups were good for my overall health, but the frequency of the appointments felt excessive.
  
  Through my vision insurance, I'd be able to get a six-month supply of contact lenses. If I ran out early, I sometimes wore my contact lenses longer than recommended to avoid paying for new, expensive ones out of pocket.
  
  I really prefer the healthcare system in South Korea.
  
  I feel safer here than I ever thought I could I never worry about people taking my belongings when I get up at a coffee shop. Krissi Driver
  
  South Korea has one of the lowest crime rates in the world, and I feel much safer here than I did in the US. Even though I'm always aware of my surroundings (after all, no city is completely danger-free), I'm much more trusting and comfortable here than I expected to be.
  
  I often leave my laptop, purse, and wallet unattended when I'm in a café bathroom. No one has ever taken any of them. If I left my belongings there for long enough, I feel confident that someone would turn them in to the lost and found.
  
  I also never worry about being out alone at night and often go for runs after 10 p.m. wearing headphones. It helps that there are CCTV security cameras everywhere, but I would still feel safe even if there weren't.
  
  The election seasons are shorter and feel less tense in South Korea
  
  South Korea's national and local election cycles are over in what feels like the blink of an eye. Presidential candidates have a small window of no more than 23 days to campaign. That's a big change from the US, a country without laws limiting campaign length. Some campaigns span multiple years.
  
  Because South Korean campaigns last less than a month, it feels like there's less drama and build-up surrounding election day.
  
  The campaign tactics are also fairly tame here compared to efforts in the US. For example, in South Korea, I've seen candidates ride around in the bed of a truck blasting their campaign theme song.
  
  Public Wi-Fi is available in most places, and the connection is usually strong
  
  South Korea is extremely well-connected, with more 4G, 5G, and fixed broadband connections than any other country in the world. People can tap into password-free Wi-Fi networks in most public places — including buses, trains, and restaurants — and the connection is usually very strong. When I travel outside of South Korea, I'm often stunned by the slow internet speeds and spotty public Wi-Fi.
  
  clothes hang drying on rack in south korea
  
  Now that I tried hang-drying my clothes, I'll never go back to putting them in a dryer. Krissi Driver Having an in-unit dryer isn't as common in South Korea as it is in the US. The machines are more expensive and not nearly as efficient here.
  
  When I first moved to Daegu, I was nervous to hang-dry my socks, towels, and bedsheets. But I've been astounded to find that all of my clothes have held up longer as a result of the more gentle drying method.
  
  Even though a laundromat opened down the street a few years ago, I continue to hang-dry my clothes and am convinced it's the best way to care for them. I do, however, lug my bedsheets and towels to the laundromat.
  
  
[ 2022-08-14, 01:5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뱀대가리   2022-08-16 오후 2:45
태평양전쟁이 끝나고 얼마후 해방을 맞자 중학교 입학시험준비를 할때, 이런 시험문제를 봤다. '미국엔 차가 한사람에게 한대. 두사람에 한대. 네사람에 한대, 이런 문제를
보면서 믿기지 않았다. 해방후 자동차가 있기는 했다. 목탄차였다. 지금의 북한처럼
그래서 통탄을 했다. 이런 나라가 있는가? 인생의 황혼을 걸어가면서 나 혼자 하늘을
발보면서 크게 웃어본다. 지금 이땅에 차가 굴러다니는것, 그때 미국과 같은 모습이다.
그래서 외쳐본다. 대한민국 만만세!!!!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