漢字를 배우면 학습 능력이 대폭 향상된다 ①
중•고교 권장 기초한자 1800자면 古典도 이해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漢字(한자) 얘기는 인기가 없다. 나이가 좀 든 분들만 약간의 흥미를 보일 뿐, 대중성이 약하다. 필자가 쓰는 글 중에서도 漢字와 관련된 글은 조회 수가 눈에 띄게 적다.
  아무리 그래도 漢字는 우리와 우리 후손이 꼭 배워야할 보배다. 한자사전을 보통 ‘옥편(玉篇)’이라고 하는데, ‘대나무 조각을 실로 엮듯이 구슬을 꿰어 놓았다’는 뜻이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우리 속담이 있지 않은가. 본래는 중국 남북조 시대, 南朝 梁(양)나라의 顧野王(고야왕)이 543년에 편찬한 部首(부수)별 한자사전의 이름. 글자 하나하나를 玉이라고 본 것이 흥미롭다. 이 玉篇이 후세에 영향을 끼쳐 한자사전의 대명사가 되었다.
  초대 대통령 李承晩 박사(1875~1965)는 31세 때인 1905년 봄 미국에 유학하여 조지 워싱턴大 학사, 하버드大 석사를 거쳐, 5년 반만인 1910년 가을, 지금도 최고의 명문으로 꼽히는 프린스턴大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금 어린 나이에 유학해도 이루기 어려운 至難(지난)한 속성 코스다. 이유는 李 박사가 조선조말, 과거시험을 몇 차례 봤을 정도로 한문에 조예가 깊었기 때문이다. 한문과 문장, 문법 구조가 비슷한 영문을 남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보통 사람의 경우도 모든 학습과목 가운데 중요한 것은 대부분 한자말로 설명돼있기 때문에 한자를 알아야 이해력이 높아진다. 쉽게 말하면 공부를 잘하게 되는 것이다. 2세, 3세들에게 漢字를 가르쳐야 할 이유 가운데 하나다.
  교양으로 꼭 알아야할 漢字(한자)는 3000자라고 한다. <漢字, 그 백가지 이야기>라는 책을 쓴 日本 한문학자 시라가와 시즈카(白川 靜•백천 정•1910~2006)의 말이다. 漢字가 문어의 중심을 차지하는 日本은 그럴 만하다. 하지만, 우리는 1972년에 문교부가 제정한 중학교 900자, 고등학교 900자 등 권장 기초한자 1800자면 충분하다고 본다. 이 정도면 중국 古典(고전)을 읽기에도 충분하다. 論語(논어)는 1355자. 孟子(맹자)는 1889자로 구성돼 있다. 大學(대학) 中庸(중용) 2800여자, 書經(서경)까지 가야 2924자다.
  특히 漢字는 한 글자를 알면 다른 글자를 저절로 알게 되는 聯想(연상) 가능한 글자라 배우는데 겁먹을 필요가 없다. 시라가와 시즈카가 고안한 聯想法의 한 예를 보자.
  △親(친) 어버이. 나무 木(자식)가 자라는(立) 모습을 보고 있는(見) 사람이 어버이다.
  △新(신) 새. 도끼(斤•근)로 막 자른 나무. 그 위에 풀 艸(艹•초)가 있으면 薪(땔감 신), 옛날 관리들에게 땔감을 지급하던 전통에 따라 현대 중국어에서 給與(급여)라는 뜻으로 쓰이고 있다.
  △放(방) 놓을 방, 추방할 방. 나뭇가지로 때리며(攵•칠 복) 저쪽으로(方•방) 追放(추방)하는 것.
  △原(원) 뜰, 벌판. 벼랑(厂•엄)아래의 샘물(泉•천)이 들판으로 흐른다.
  △字(자) 글자. 집(宀•면)에서 아이(子)에게 글자를 쓰게 한다.
  △切(절) 자르다. 칼(刀)로 고기를 7(七)조각 내다.
  △和(화) 평화, 고르다. 쌀(禾•화)을 먹을 수(口) 있는 平和(평화)로운 시대.
  △知(지) 알다. 화살(矢)이 날아가듯 재빨리 알아채다.
  △朝(조) 아침. 十月十日의 아침.
  
[ 2022-09-18, 16:2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22-09-18 오후 5:50
尹 大統領께서는 지난 8月, '全 世代에 걸쳐 文解力을 높일 수 있는 敎育프로그램들이 體系的으로 提供돼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잘하셨습니다.

한 國家의 品格과 文明은 그 나라 國民의 語彙力이 左右합니다. 우리글의 75%가 漢字語인데 왜 政府는 여태까지 漢字를 敎育하지 않고 한글 專用만 하여 國民을 文盲者로 만들었습니까?

글은 알지만 文章을 理解하지 못하는 實質 文盲率이 75%에 이른다는 報告도 있었는데, 歷代 大統領들은 왜 모두 가만히 있었습니까? 職務를 遺棄한 것입니다.

國民의 文解力 向上을 爲하여 漢字 敎育을 卽時 再開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大韓民國의 歷史가 바뀔 것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