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선동과 가짜뉴스는 알 권리의 대상이 아니다
오디오에 대한 전문기관의 판독 전까지는 '비속어'가 아니라 '발언'이라고 하는 것이 옳다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비속어'가 아니라 '발언'이라 해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해외순방중 회의장을 나오면서 박진 장관과 몇마디 나눈 발언의 내용을 두고 정치 쟁점화돼 공방이 뜨겁다. 민주당은 발언 내용도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단 '비속어'라고 단정하고 대통령의 사과와 함께 박진 외무부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까지 단독 처리했다. 국민의힘 당은 최초로 보도한 것으로 알려진 MBC에 대해 '자막 조작사건'으로 규정하고 진상부터 파악하는 것이 먼저라 했다. 사장과 보도본부장, 취재기자 등을 고발조치했다.
  
  일부에선 대통령이 사과하면 될 것을 사과하지 않아서 사태가 더 커졌다고 한다. 그러나 야당이 물고 늘어지고 일부 언론이 여론 악화에 앞장선다고 해서 무조건 사과부터 하라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진상부터 밝히는 것이 우선이다.
  
  문제는 공영방송 MBC가 판독이 어려운 영상 오디오를 자의적으로 해독하고 미국 의회와 백악관 등에 확인취재까지 하면서 여론화시킨 과정이 정상적인 뉴스제작 과정으로 보기엔 석연치 않다.
  
  말썽이 되고 있는 MBC 자막 가운데 '이XX'와 '바이든' '국회' '(미국)' 자막이 오디오상으로 판독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이XX'의 경우 '이 새끼'와 '이 사람들'로 들린다는 주장이 취재기자들 사이에서도 나왔다. '이새끼'는 비속어이지만 '이 사람들'은 비속어가 아니다. '바이든'과 '미국' 같은 자막도 자의적으로 해석하거나 조작한 의심이 들기도 한다.
  
  오디오의 정확한 판독이 있고 난 뒤에 '비속어'인지 아닌지를 판단해야 하는데 민주당은 무조건 '비속어'라고 주장하며 '비속어'를 윤 대통령이 말한 것으로 기정사실화하며 사과를 강요하고 있다. 아무리 '알 권리'라고 하지만 하지도 않은 말을 '비속어'로 둔갑시켜 사과하라고 강요한다면 옳지 않다. 더더구나 정쟁의 대상으로 삼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이 새끼'는 욕설에 가깝다. 욕설을 함부로 해서 평소 욕쟁이로 이골이 난 사람은 과연 누구인가? 민주당에 있는가? 대통령실에 있는가? MBC 화면의 영상 오디오에 대한 전문기관의 판독 과정을 거쳐 발음이 확정되기 전까지는 '비속어'가 아니라 '발언'이라고 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 '비속어'라고 몰아 덮어씌우는 것은 솥뚜껑으로 자라 잡는 식이다. 무조건 밀어붙이고 물어 뜯는 정치판과 언론의 아주 나쁜 관행은 차제에 바로잡아져야 한다. 언론의 자유에는 책임이 동행한다. 책임지지 않는 자유는 있을 수 없다. 알 권리도 마찬가지다. 거짓선동과 가짜뉴스는 알 권리의 대상이 아니다. 척결의 대상일 뿐이다.
  
  
[ 2022-09-30, 00:0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