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땅히 닮아야 할 것을 닮았다고 말하면 바보지
사람이 아이를 안고 있는 모습은 전부 다 비슷해 보일 수밖에 없다.

무학산(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에서 심장병 어린이를 안아주었다. 이에 신기한 눈썰미를 가진 민주당 의원이 어디서 구했는지, 오드리 헵번이 빼빼 마른 아이를 안고 있는 모습의 사진을 내놓았다. 그리고 김건희 여사가 오드리 헵번을 따라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옆집 새색시도 숨어서 웃을 일이 이 아닌가.
  
  사람이 아이를 안고 있는 모습은 전부 다 비슷해 보일 수밖에 없다 똑같은 신체 구조인 사람이 똑같은 행위를 하는데 어떻게 안 닮아 보이겠나. 이때 아이를 안은 모습이 닮았다고 말하면 도리어 낯선 말이 돼 버리고, 덜떨어진 사람으로 취급되기 마련이다.
  
  두어 해 전에 딱 김정은이처럼 생긴 사람이 있었다. 중국계 미국인이다는 말이 있었는데 그가 TV 화면에 나오자 보는 사람마다 신기하다며 웃었다. 김정은만 빼고는 모두가 웃었을 것이다. 아니 김정은이도 웃기가 더 쉽다. 그렇게 세상은 닮은꼴 천지이다. 이재명이보다 더 이재명이처럼 생긴 사람도 어느 구석에는 있을 것이다. 그렇게 비슷한 사람을 보면 웃기 마련이지 왜 닮았느냐고 성을 내지는 않는다. 하물며 사람의 행동이 닮은 경우는 흔하디 흔하다. 그걸 갖고 남을 공격하다니.
  
  김건희 여사는 50살이 채 안 됐지 싶다. 그렇다면 김 여사는 오드리 헵번을 잘 모를 것이다. 만약 알더라도 흠모할 정도로 좋아하지는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배우를 흠모하는 사람은 대개가 그 배우와 동시대의 사람이기 때문이다. 동시대의 사람도 아니고, 일찍 죽었고, 또 잘 알지도 못하는 배우를 흠모할 사람은 없다. 나이가 50이나 된 사람이 배우를 흠모할 사람도 없다. 흠모를 하지도 않는데 흉내를 낼 사람은 또 어디 있겠나? 그러나 김 여사가 오드리 헵번을 따라 했다고 주장한 저 사람은 오드리 헵번을 흠모할 수 있다. 이성 간(異性間)이니까.
  
  저 사람의 저 발언은 “제 속 짚어 남의 말한다”는 범주에서 더도 덜도 아니다. 제 속만 드러내고 만 것이다. 여기까지 써놓고 신문을 보니《김건희가 만난 심장병 소년, 한국 치료 길 열렸다…野 맹공에도 후원 쇄도》라는 기사 제목이 새롭게 떴다. 해피엔딩을 보는 듯하고 인간 존엄성을 보는 듯하다.
  
  
[ 2022-11-15, 08: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越百   2022-11-15 오후 2:02
어떻게 하다가 우리나라 野黨 從北 패거리들은 이렇게 低質化되었는지 자신들도 웃을 일이 아닌지요? 이런 사람들과 同時代를 살아가야 하는 一般人들이 서글픕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