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적 이성(理性) 상실…민주당은 제정신인가?
하는 짓이 다 막말 아니면 가짜뉴스, 거짓말에 대선(大選)불복 선동이다.

정진석(국민의힘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최근 민주당의 행태를 보면 완전히 이성을 상실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마치 나침반이 고장난 배처럼 공당의 길을 잃고 표류하고 있다.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방어하다가 길을 잃었다. 방어해줄 것이 있고 절대로 동료라도 덮고 넘어가서는 안되는 것이 있다.
  
  문제는 이 대표가 받고 있는 범죄 혐의가 가볍게 넘길 사안이 아니라는 것이다. 성남시장, 경기도지사의 권한과 업무와 직결된 권력형 비리 혐의다. 정치권력을 활용하여 대장동 일당의 경제적 이득을 두둑하게 챙겨준 적폐 중의 적폐, 청산되어야 할 가장 심각한 중대 범죄를 범한 혐의다.
  
  이것만이 아니다. 정치권력을 활용하여 챙긴 권력형 범죄 수익이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심지어 대통령 선거에 불법 선거자금으로 쓰였다는 혐의 아닌가? 만약 현재 받고 있는 혐의 중 하나라도 사실이라면 국가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범죄 아닌가?
  
  중대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이 대표를 지키기 위해 민주당이 하고 있는 일을 보자.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 명단 공개에 앞장섰다. 이 대표부터 나서서 주장했고 당직자라는 사람들이 희생자들과 유족들의 인권은 아랑곳하지 않고 '명단 공개'를 합창했다. 그러더니 결국 친민주당 매체에서 유족의 동의 없이 희생자 명단을 공개했다. 국민의 인권 보호에 앞장서야 할 공당으로서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의 이성을 상실할 행태는 그뿐만이 아니다. 민주당은 대한민국 정치사에 유래 없는 '대통령 부인 스토킹' 정당이 되어버렸다. 김건희 여사가 해외 순방에서 심장병 어린이 환자를 찾아 위로한 것은 역대 어느 정부의 대통령 부인도 다 했던 소외 계층을 돌보는 봉사활동이다. 그런데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조작 의혹이 제기된 시신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까지 김 여사의 행보를 비난했다. 심지어 민주당 최고위원은 국회 공식 회의 자리에서 '빈곤 포르노'라는 표현을 써가며 김 여사를 공격했다. 도대체 뭐하자는 말인가. 민주당이 내로남불 정당이라는 사실을 세상이 잊을까봐 이러는 건가?
  
  왜 다 이 모양인가? 민주당 대변인이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도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아무도 반성하거나 사과하지 않는다.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대놓고 가짜뉴스를 퍼뜨려 놓고서는 언제 그랬냐는 듯 말이 없다. 오로지 윤석열 정부에 흠집을 내고 말겠다는 광기의 일념뿐이다. 참으로 비열하고 천박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다.
  
  하는 짓이 다 막말 아니면 가짜뉴스, 거짓말에 대선불복 선동이다. 이렇듯 완전히 국가이성을 상실한 채 자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해 무슨 짓이든 하는 정당을 누가 공당으로 인정하겠나.
  
  이제 민주당은 선택해야 한다. 이 대표와 그의 최측근들, 그리고 그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성 잃은 언행을 하는 이들 모두와 결별하고 대오각성의 모습을 보일 것인지, 아니면 이렇게 이대로 공당의 길을 잃고 표류하다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것인지. 민주당이 스스로 선택하지 않으면 결국 국민이 선택하게 될 것이다.
[ 2022-11-15, 09: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22-11-15 오후 2:28
북극 툰드라 지역에 사는 레밍이라는 들쥐. 대장 쥐가 한 쪽으로 뛰면 집단의 모든 쥐가 그 뒤를 좇는 습성이 있다. 질주가 시작되면 절벽이나 호수 등의 장애물에 맞닿지만 그래도 대장 쥐를 따라 그대로 달린다. 결과는 떼죽음으로 처참하다. 주관 없이 남 따라하기가 얼마나 위험한가를 잘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 수 없다. 더불민당이 꼭 이렇다.
  서북산   2022-11-15 오전 11:33
한자 교육의 필요성을 누누이 이야기 했는데 딱 그 예를 보여주네요.
비슷한 例라는 뜻을 가진 단어는 유래가 아닌 유례(類例)입니다. 由來는 어떤 일이 생겨남이라는 뜻으로 ~에서 유래했다고 할 때 씁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