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언론 빙자한 비열한 선동, 엄정 처벌해야

정진석(국민의힘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시민 언론’을 자처하는 신생 인터넷 매체 '민들네'가 지난 13일 밤 10시쯤 이태원 참사로 숨진 희생자 158명 중 155명의 이름이 적힌 기사와 포스터를 유가족 동의 없이 인터넷에 무단 공개했다가, 유족들이 반발하고 국민적 공분이 일자, 명단 공개 하루 만에 일부 희생자 이름을 ‘김○○’, ‘안○○’으로 반(半)익명 처리하고, 다시 반나절 만에 포스터를 삭제했다. 이 매체는 15일 오전 10시30분쯤 포스터를 빼고, 명단을 140여 명으로 줄인 기사를 최종 업데이트했다.
  
  문제의 매체는 언론을 자처했으나 언론의 책임감은 조금도 보여주지 않았다. 이 매체는 유튜브 채널 ‘더탐사’와 협업을 거쳤다면서 “이름 공개를 원치 않는 유족께서는 이메일로 연락을 주시면 반영토록 하겠다”고 했다. 유족의 뜻을 확인하고 공개하는 기본중의 기본도 지키지 않고, ‘일단 공개할 테니 원치 않으면 사후에 연락하라’는 태도를 취한 것이다.
  
  이 매체는 또한 “지금까지 대형 참사가 발생했을 때 정부 당국과 언론은 사망자들의 기본적 신상이 담긴 명단을 국민들에게 공개해 왔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
  가령 세월호 참사의 경우 희생자의 신원 확인을 위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고 유가족들도 동의했으며 취재진들 사이에서도 꼭 필요한 범위 이상으로 희생자들의 이름과 신원이 퍼지지 않도록 주의하는 암묵적인 합의가 이루어지고 지켜졌다. 이태원 참사는 발생 후 비교적 신속하게 희생자들의 신원이 밝혀져 상황이 전혀 다르다.
  
  이 매체는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도 희생자 사연을 소개했다”며 자신들의 명단 공개를 정당화했다. 그러나 책임있는 언론이 정상적인 취재과정을 거쳐 취재원의 동의를 받아 사연을 소개하는 것과 출처 모를 명단을 동의도 없이 공개하는 것은 근복적인 차이가 있다. 전자는 취재고 후자는 폭력이요 선동이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극심한 고통 속에 있는 분들을 이용했다는 점에서 언론과 정치의 탈을 쓴 가장 비열하고 반인권적인 폭력이다.
  
  이들이 공개한 준비위원 명단에는 김민웅 촛불행동 대표,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 등이, 칼럼진으로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모두 정치적 편향성을 강하게 보여온 인물들이다.
  
  ‘시민언론’을 자처하는 인터넷 매체 민들레의 정체가 무엇이고, 이들이 희생자들을 이용해 무엇을 이루고자 하는지 엄정하게 법적 도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
  
[ 2022-11-16, 06: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22-11-16 오전 6:24
5·18포상자 명단도 발표하지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