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 행운을 기대했지만 착각에 불과했다
여행 중 만난 사람들 108 <107회에서 계속>사기꾼에 걸려든 이야기 5

bestkorea(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English version is below)

.

사기꾼에 걸려든 이야기 5 -

(설마혹시는 결국 분노와 허탈감으로)

.

그가 양주(洋酒판매 가게에 들어간 지 한 5분 됐을까그는 금박지(金箔紙)로 잘 포장된 술병을 하나 들고 나왔다그는 나에게 그 술병을 보여 주면서 70불에 샀다고 했다내가 어떤 술인가 살펴보려 하자 그는 자기가 병뚜껑 부분의 포장지를 살짝 벗겨 낸 뒤 라벨을 보여 준다언뜻 보니 프랑스 상표가 보인다이 친구는 얼른 다시 포장을 한 뒤 그 술병을 내게 건네줬다그리고 하는 말이 이제 꽃만 사 오면 되니 여기서 잠시만 더 기다리면 된단다그가 가리킨 꽃집도 바로 그 술 판매 가게 옆 코너에 있었다모든 일이 잘 진행돼 가는 듯했다.

.

일이 이쯤 되고 보니 잠시나마 그에 대해 의심을 했던 것이 미안하기 짝이 없었다이제 그에 대한 신뢰감은 더욱 돈독(敦篤)해진 셈이다잠시 후 보게 될 모로코 전통 파티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상상만 해도 가슴이 뛰었다마음이 들뜨기 시작하고 가슴이 설레기까지 했다이런저런 즐거운 생각을 하며 그가 빨리 나오기만을 기다렸다그러나 그는 금방 나오지 않았다곧 나오겠거니 했지만 역시 시간만 갈 뿐 안 보였다길 건너 꽃집엔 여전히 사람들이 들랑날랑하는데 도통 그는 보이질 않았다그렇다고 길 건너에 있는 그 꽃가게에 들어 가 볼 수도 없고.

.

설마혹시를 수없이 되풀이하면서 스스로 위안(慰安)했건만.그리고 30분을 더 기다렸건만.결국 그는 나타나지 않았다불길한 예감만 증폭될 뿐이었다그래도 나는 아직 미련이 남아 바로 그 자리를 뜨지 못하고 서성거려도 봤다그러나 시간이 가면 갈수록 공포감만 더해졌다누군가 저만치서 나를 감시(監視)하고 있는 것만 같았다(도로 폭약 20m의 주변 건물은 단층 내지 2~3층으로 다닥다닥 붙어 있으며 대부분 상가였다).


이런 불안감에 사로잡히고 나니 시시각각 다가오는 공포감은 감당키 어려웠다주변 도로의 인도(人道)에는 노상(路上)카페가 즐비하다그 분위기는 프랑스 식민지답게 파리와 흡사하다노상 카페 의자에 앉아 있는 사람들도 나를 이상하게 보는 듯했다그들이 사람을 뚫어지라 쳐다보는 눈은 응시(凝視)에 가깝다정말 이방인(異邦人)에 대한 그들 특유의 눈빛은 동서양(東西洋)을 통틀어 타민족의 눈빛과 달랐다.


단순한 호기심의 눈빛짙은 의심의 눈빛복수심에 불타는 증오의 눈빛아마 다 혼합된 것일 수도 있겠다어쨌든나에겐특히 그런 상황에선그들의 유난히 크고 까만 눈동자들이 하나같이 나를 향해 집중적으로 쏘아 보는 눈살과 눈빛이 두렵고 불안했다.


시간을 보니 벌써 7시가 다 됐다해는 이미 서산(西山)에 걸려있는 상태더 이상 버틸 용기가 없다아니 당장 이 자리를 벗어나고 싶다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에 놓이게 되니 대책이 서지 않는다주변의 눈초리를 의식하면서 가능한 한 침착하려고 했지만 역시 어색했다.


마침 택시 한 대가 다가왔다구세주(救世主)를 본 것 같았다바로 차를 세웠다곧장 택시를 탄 뒤 도망치듯 그 자리를 벗어났다엉겁결에 타고 봤지만그 순간이 또한 믿어도 되는지 불안해지기 시작했다다행히 택시 기사와 기본 영어가 통했다택시 기사는 내가 보여 준 숙소의 주소를 보더니 OK사실이런 경우 전적으로 운()에 맡길 수밖에 없다나를 어디로 싣고 가는지 전혀 알 길이 없기 때문이다밤이면 더더욱 그렇다혼자든 둘이든 대동소이(大同小異). 그래서 외국 여행 중특히 밤에는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훨씬 더 안전한 편이다.


암튼택시를 한참 달린 뒤 내 눈에 익숙한 거리와 건물들이 보이기 시작했다그제야 비로소 안도(安堵)의 한숨을 쉴 수 있었다숙소에 도착한 나는 제정신이 아니었다분노(憤怒·忿怒)가 치밀어 참을 수가 없었다침대에 몸을 던진 체 꼼짝도 할 수 없었다우정(友情)을 배신(背信)으로 답하다니인간적으로 참을 수 없는 배신행위다그대가 내게 입에 침이 마르도록말끝마다 부르짖던 마이 브라더(우린 형제다),”란 결국 이런 것이었나거짓과 위선(僞善나아가 범죄의 수단으로좋다반드시 응징하겠다그 대가(代價)를 지불하겠다!!!

.

.

이런 상황에서 TV 인터뷰를 하라고? (Ridiculously I was asked to do a TV interview in this situation.)

.

명색(名色)이 세계배낭 여행가라고 자처(自處)하는 내가 이런 수모(受侮)를 당하다니나 개인적 문제를 넘어우리 한국인의 수치(羞恥)라 생각하니 더 울화통이 치밀어 오른다. '뭐 그 정도의 문제로 속상해하느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내겐 그냥 박장대소(拍掌大笑)로 치부(恥部)할 문제가 아니었다배신감(背信感)! 바로 이것 때문이었다생각하면 할수록 분노와 허탈감이 요동친다분기탱천(忿氣撑天:참을 수 없는 분함)이랄까어쨌든이렇게 멍청하게 바보천치(天痴)가 되어 당하고 보니 그들의 소행이 괘씸하기 짝이 없다선풍도골(仙風道骨:풍채인품이 뛰어남)에 현하지변(懸河之辯:속 시원하게 말을 잘함), 그는 언변술사(言辯術士)였다그런데 그것이 다 속임수였다니나는 그와 대화를 나눌수록 일면여구(一面如舊:단 한 번 만난 사람도 옛 친구처럼 생각함)로 받아들였는데어떻게 이럴 수가!! <계속>

.

감사합니다!

---------------------

.

People met on my backpacking 108

.

- The luck I had hoped for was, after all, just an illusion - 5

.

About five minutes after he entered a liquor store, he came out with a well-wrapped liquid bottle. He showed me the bottle and said he bought it for $70. When I tried to find out what kind of liquor it was, he slightly peeled off the wrapper on the lid of the bottle and showed me the label. At first glance, I saw a French brand. He then quickly repackaged it and handed me the bottle. And what he's saying was that he only needed to buy flowers. So I just had to wait there. The flower shop he pointed to was also in the corner next to the licquor shop. Everything seemed to be going well.

.

At this point, I felt sorry that I had doubted him for a moment. Instead, my trust in him had grown stronger. I fell in love with my imagination. "What will the real traditional Moroccan party look like shown in front of me in a little while?" My heart jumped just imagining it. I had a pleasant imagination and waited for him to come out quickly. But he didn't show up. I hoped he'd come out sooner, in vain. The flower shop across the street was still crowded, but he wasn't there. I couldn't even go into the flower shop across the street and check.

.

I never believed he was a fraud. And I waited another half an hour. After all, he didn't show up. I'm beginning to have an ominous feeling. Nevertheless, I still have lingering feelings for him and have not immediately left. However, as time went by, only a sense of fear increased. I felt like someone was watching me like that. The surrounding buildings with a width of about 20m are attached to single floors or two to three floors, and most of them were shopping malls.

 

This anxiety made it difficult for me to escape the ever-increasing fear. The sidewalks of the surrounding roads were lined with cafes on the road. The atmosphere was similar to Paris as a French colony. People who were sitting on the chairs of cafes seemed to see me strangely. Their gaze at people was very unusual. Thinking of it again now, the way they looked at me was so intense. I have never seen such eyes anywhere in the East and West.


Were they just curious eyes? Were they eyes of deep doubt? Or were they vengeful hateful eyes? Maybe they might be all mixed up. Anyway, for me, especially in such situations, I was afraid and anxious to see their unusually large, black eyes staring at me intensively.


It's already seven o'clock. The sun was already sinking to the west. I didn't have the courage to hold out any longer. Honestly, I wanted to get out of that position right away. I was in a totally unexpected situation. I tried to be as calm as possible, being conscious of the eyes around me.


Just in time, a taxi came up to me. The taxi was like a savior to me. I took a taxi straight away and left the place like running away. I left the spot in a hurry by taking the taxi. But soon I began to feel uneasy. Because I had no idea about the area at all. Fortunately, the taxi driver spoke basic English. As soon as he saw the address of the accommodation I showed him, he nodded and said OK. In fact, in this case I had no choice but to leave it entirely to luck. Because I never knew where he was carrying me. Even more so at night. Therefore, it was much safer to use public transportation such as buses while traveling abroad, especially at night.


Anyway, the taxi I took ran a long way. Finally, I began to see familiar streets and buildings. Only then could I breathe a sigh of relief. When I arrived at the guest house, I was out of my mind. I was so angry that I couldn't stand it. I lay in bed and thought about the happening today. He betrayed the friendship I had given him. It was a humanly intolerable act of betrayal. The phrase "My Brother," which he kept calling me, was a lie after all. I couldn't forgive him. I vowed to pay the price!!!


I've been claiming to be a world backpacker. I hurt my pride a lot when I was swindled by him at this time. I didn't see this scam as a personal matter. I thought it was a shame for us Koreans. So I was more angry. It was because of a sense of betrayal. Terribly and disgustingly felt betrayal!! The more I thought about it, the more angry and frustrated I felt. Anyway, it was a great shame for me to be used by him. I think I trusted them too much.


Thanks. Good luck!

 

 

 

.

ㅋㅎ름-5.jpg

 

ㅋ20220918_170308.jpg

0
0




[ 2022-11-20, 05:4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