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약식회견’을 물어뜯는 하이에나와 참새족들
언론자유만큼이나 책임과 언론윤리도 반드시 병행돼야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대통령실이 21일부터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 스테핑(출근길 약식회견)'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 이유는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하여 근본적인 재발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대통령실이 밝힌 '불미스런 사태'란 지난 18일 윤 대통령이 MBC 취재진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불허와 관련해 "악의적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답하자 슬리퍼 차림으로 팔짱을 낀 MBC 기자는 대통령의 뒷모습을 향해 '뭐가 악의적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MBC 기자는 대통령실 비서관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같은 '불미스런 사태'에 대해 여론도 분분하다. "그간 MBC의 행태가 도를 넘은 것은 사실이다…지금 MBC는 기자들이 정권별로 당파를 짖는 등 정상적 방송사로 볼 수 없다…윤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회견은 대통령 스스로 시작한 것이다. 국민과 소통을 강화해 우리나라의 권위적 대통령 문화를 크게 바꿨다는 평가도 함께 받고 있다. 다만 다시 시작할 때는 미국 등 다른 나라와 같이 대통령이 국민에게 전해야 할 정제된 메시지를 전하는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조선일보 사설 요약 인용). "MBC 기자의 질문이 거칠었던 것은 사실이나 이를 이유로 대국민 소통창구를 닫은 것은 작은 일을 크게 키우는 과잉대응일 뿐이다"(동아일보 사설 인용).
  
  윤 대통령의 '도어 스테핑'은 좋은 취지에서 출발한 것만은 틀림없다. 문재인 전 대통령처럼 구중궁궐에 숨어앉았다가 어쩌다 한 번씩 나와서 자기 하고 싶은 말만 하고 자기 자랑만 하고 문닫아버리는 일방통행식 회견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매일 아침 출근길에 공개적으로 대통령의 의중(意中)을 국민들에게 밝히는 것이야말로 참으로 떳떳하고 자신있는 국정운영의 모범적 사례가 될 것이다.
  
  그러나 몇가지 문제도 있었다. 매일매일 일어나는 사회현상에 대해 대통령이 기자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대답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기자들이야 한 가지 사항에 대해 깊이 파고들어가 자료를 모으고 질문하면 되지만 대통령은 기자들처럼 다양한 질문에 대한 자료나 현황을 매일매일 출근길 아침에 보고받고 파악하기란 쉬운 것이 아닐 것이다.
  
  '도어 스테핑'은 기자와 더불어 토론하고 논쟁하는 자리가 아니다. 기자의 질문에 약식으로 답변하는 것이다. 경우에 따라선 특정사항에 대해 기자보다 자료확보가 미흡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 과거에는 기자들의 질문 요지를 미리 받기도 했다. 특히 특정 언론사의 기자가 자기 회사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 변명하듯 대들며 따지는 것은 대통령에 대한 질문행태로는 바람직하지 않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에 대한 야당의 말꼬리 물어뜯기식 비판이나 비평도 문제다. 대통령의 견해가 야당의 입맛에 맞아야만 한다는 생각은 시대착오적 착각이나 다름없다. 대통령의 생각이 야당의 이해득실에 부합돼야 한다는 요구는 저질정치의 전형이다. 불행하게도 윤 대통령의 '도어 스테핑'이 있고나면 더불어민주당의 당대표 이재명이 물어뜯고 원내대표 박홍근이 참새처럼 짹짹거린다. 말실수나 기다리다가 하이에나처럼 먹이감을 찾아 설친다.
  
  대통령의 '도어 스테핑' 중단은 현명한 판단이었다고 본다. 차제에 매일 아침 하던 것을 일주일에 두세 번으로 횟수를 줄이든가 무작위 지명으로 질문기회를 제공하는 등 절제된 방법의 선택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언론자유만큼이나 책임과 언론윤리도 반드시 병행돼야 할 것이다.
  
  
  
  
[ 2022-11-22, 22: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22-11-22 오후 11:25
이 나라에 記者다운 記者가 몇이나 있습니까? 약식 회견, 웃기는 얘기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