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가 무서워서 돌을 던지지 않는 것이겠느냐”
일자 무식꾼, 先妣(선비)의 가르침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초등학교 문턱에도 가보지 못한 先妣(선비)는 육두문자의 달인이었다. 그 가운데 “독이 깨질까봐 돌을 못 던지지, 쥐가 무서워서 이겠느냐”는 말씀이 생각난다. 생쥐 한 마리가 장독대에서 왔다 갔다 하는 것을 보고 어린 필자에게 하신 말씀이었다. 돌을 던져서 생쥐를 잡으려다 잘못하여 장독이 깨질 것이 염려된다는 뜻이었다.
  
[ 2022-11-23, 10: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