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 증명하려면 북한의 연대사를 홈페이지서 내려야

태영호(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감추려는 자가 범인이라고 하던 민주노총, 무엇이 그리 두려운가?>
  
  어제(1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서울 등 전국 10여 곳에서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합법적인 절차에 따라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수색영장을 집행하는 것에 강하게 저항했다.
  
  국가 행정을 무시하며 불법파업을 벌이던 민주노총이 이제는 국가 사법마저 무시하는 것을 보며 과연 이들이 노동자의 권익을 지키는 단체인지 국가보다 우월한 초국가단체인지 본 의원은 의구심을 감출 수 없다.
  
  이번 압수수색은 문재인 정부 동안을 포함해 수년간의 내사 끝에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받고 있는 민주노총 간부들에 대해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명한 김명수 대법원장이 이끄는 법원의 판단을 받아 집행한 영장이다. 당최 어느 부분이 민주노총의 말처럼 무리한 영장 집행인 것이고 폭력적인 노동 탄압인가?
  
  오히려 민주노총 관계자들은 현장에서 법을 집행하는 공무원들에게 차마 입에 담기 부끄러운 욕설과 외모 비하 및 인격 모독 발언과 물리력으로 대항했다. 노동자의 권익을 대변하는 단체는 초법적인 행동이 용인된다는 것인가?
  
  민주노총은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북한 노동 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가 보낸 연대사를 홈페이지에 아직도 버젓이 게시하고 있다. 그리고 양경수 위원장은“2023년은 윤석열 정권과 대결전의 해”라며 마치 김정은이 “남한은 의심할 바 없는 우리의 명백한 적”이라고 한 것과 소름 돋게 비슷한 신년사를 발표했다. 객관적인 시선으로 봐도 합리적인 의심이 드는 행보가 아닌가?
  
  민주노총은 세월호참사 관련 시위 때나 故백남기 관련 시위 때마다 ‘감추는 자가 범인’이라고 외쳐왔다. ‘당당하면 수사받고 공개하라’는 구호도 외쳐왔다. 민주노총도 당당히 수사를 통해 결백을 증명하면 될 일 아니겠는가? 그리고 그 결백 증명의 첫걸음은 북한의 연대사를 홈페이지서 내리는 게 될 것이다.
[ 2023-01-19, 14:0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