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남(雩南)'市가 될 뻔했던 '서울' 이야기

골든타임즈(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서울'은 본래 한국어의 순수 우리말로서 '한 나라의 수도(首都)'를 가리키는 일반명사이다.
  
  그리하여 전쟁 후 어수선한 시절이기는 했지만, 1955년 가을, 서울市가 '서울'을 대신할 새로운 首都 이름을 정하기 위해 국민 의견을 조사했다. 국민으로부터 제시된 희망 명칭 中 하나를 고르는 것이다. 명칭안은 '①우남(雩南) ②한양(漢陽) ③한경(韓京) ④한성(漢城)'등 네가지였다. 李承晩 대통령의 號는 '우남'이다.(조선일보 1955.11.28)
  
  처음, 서울의 이름을 제정하자고 나선 사람은 이승만 대통령이었다. "서울은 首都란 뜻이니 적당치 않아 새로운 이름을 제정하고자 한다"며 국민에게 새 이름을 생각해 달라고 요청했다.(1955.9.16)
  
  한글학자 최현배는 일반 명사가 수도 이름이 될 수 없다는 대통령 취지에 찬성하면서 한글 이름으로 '한벌'과 '삼벌'을 제안하기도 했다.(1955.9.21)
  
  응모를 마감한 결과, '우남'이 1423명으로 가장 많았고, '한양'(1117명) '한경'(631명) '한성'(331명) 순이었다.(1956.1.19)
  
  그러나 '우남'이라는 명칭에 反對가 있었다. 어느 국회의원이"시골 사람들이 서울 사람을 욕할 때 '서울 놈, 서울 놈'하는데, 서울이 우남이 되면 '우남 놈, 우남 놈'하지 않겠나?"라 했다.(경향신문 1956.3.11)
  
  이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으로 앉아서 서울 이름을 내 號인 '우남'으로 짓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韓都'로 하면 어떠냐고 제안했다.(1957.1. 20)
  
  그후 서울 명칭 변경은 흐지부지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결국 우리나라는 首都(서울)의 이름이 없는 나라가 되었다.
[ 2023-01-24, 08:3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3-01-24 오전 9:37
漢陽이 좋겠다. 陽이 山之南, 水之北을 의미하니 北漢山의 남쪽, 漢江의 북쪽인 서울의 지명에 적격이다.
  나라가 바로서야   2023-01-24 오전 9:02
이런 역사가 있었다니 재미 있군요...ㅋ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