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를 맞을 때 가장 생각나는 북한 생활

이민복(대북풍선단장)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올 들어 최고 추위라고 하네요. 수도가 얼 정도네요.
  추울 때마다 가장 생각나는 것이 북한에서 살 때입니다.
  1977년 2월 사리원에 출장갔었는데
  냉기 흐르는 거리와 텅 빈 백화점이 인상 깊게 남아있습니다.
  몇 개 안되는 식당에는 인산인해를 이루어
  밥 먹기가 정말 어려웠습니다.
  손님이 300명이라면 밥은 100개밖에 없는 것입니다.
  손님이 많든 적든 국가가 제정한 밥그릇만 준비하기 때문입니다.
  밀고 당기고 힘을 다 빼며 식표를 겨우 사게 되었나 했으나
  <다 떨어졌습네다>하며 문이 닫겨집니다.
  얼굴 고운 여 판매원이지만 아주 매정하게 보였습니다.
  북한 안의 북한인 특별 대우 평양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중앙당 작은아버지 집에 가보았는데
  작은어머니가 그럽니다.
  <평양도 이젠 빤쯔, 치약 하나라도 배급제로 넘어갔다야!>
  식량만 배급제가 아니라 상품도 배급제라는 것입니다.
  평양 시민도 배급제로 제한되었으니
  외부인들은 아예 물건을 살 수가 없는 것입니다.
  그 큰 평양 백화점들도 진열(전시)상품만 있지 파는 것은 없는 것입니다.
  물자 고갈은 겉으론 평화, 속으론 전쟁 준비하던 1971년부터 급격하게 시작됩니다.
  그로부터 7년 지난 1977년 얘기입니다.
  그 정도는 날이 갈수록 악화되어 가는 과정이었고
  마침내 1990년대에 들어서서는 수백만 아사의 결과로 나타납니다.
  여기 식으로 보면 북한은 1970년대에
  경제난으로 인한 폭동이 일어나야 정상이었습니다.
  *탈북하여 안 사실이지만 남조선은 이때부터 한창 부흥할 때입니다.
  -
  먹는 걱정이 우선인 북한입니다.
  이보다 더 어려운 것이 추위라고 하기도 합니다.
  식량난에 설상가상이 연료난인 것입니다.
  연료난이 민둥산 주범입니다.
  산에 나무가 없어지니 곡집과 낙엽, 풀을 긁어 땝니다.
  거름으로 될 순환 고리가 끊어지는 것입니다.
  거름 없는 땅의 척박화로 식량난은 가중됩니다.
  이런 악순환이 70년 간 지속되고 있습니다.
  일련의 내부 개혁 조치는 있지만 개방이란 밑받침이 없으니
  말짱 도루묵입니다.
  개방이란 흐름에 역행된 북핵, 미사일 개발로 더 더욱 역천자로 갑니다.
  이런 역천자 김정은 정권이 사라져야만 악순환은 끊어질 것입니다.
  
[ 2023-01-24, 20: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