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Q, 학벌 세계 1등 문명국에, 개고기가 웬말?

bestkorea(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2023. 9.15. 신문에 의하면 한국 정부는 여야의 합의로 개고기 식용 금지법을 만들기로 했단다. 참으로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English version is below)
  
  모든 인간은 아름다움을 추구한다. 눈과 귀와 마음을 즐겁고 행복하게 해 주기 때문이다. 아름다움은 자연스럽다는 의미이다. 자연스럽다는 건 조화롭고 균형이 잡혔다는 의미이고 또한 이는 안정감을 준다는 뜻이다. 안정감은 안락함을 주고 행복감을 준다.
  
  모든 사물은 그 정체성이 투명할 때 자연스럽고 아름답다. 삼강오륜과 맥을 같이 한다. 분수를 지키는 것, 자기답게 사는 것, 격에 맞은 언행을 보이는 것이다. 나잇값 좀 해라. 등치 값 좀 해라. 얼굴값 좀 해라. 배운 값 좀 해라. 군인답게, 학자답게, 종교인답게, 언론인답게, 지성인답게, 교양인답게, 문명인답게 선진국 시민답게 말과 행동이 일치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다.
  
  이는 감성이 아닌 이성이, 미신이 아닌 과학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사회에서만 가능하다. 그래서 문명국 즉 선진국이 되는 게 어려운 것이다.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최고의 IQ를, 최고의 학력을, 최고의 근면성을 바탕으로 오늘날 세계가 다 부러워하는 성공한 나라, 선진국이 됐다. 세계 7개국밖에 없는 선진국 30~50클럽의 일원이 됐다. 지구촌 곳곳(공항, 호텔, 거리, 가정집)에 메이드 인 코리아가 없는 곳이 없다. 온통 K-컬처로 도배를 했다. K-뷰티, K-팝, K드라마, K-건강, K-툰 그리고 K-푸드가 그 중앙에 있다. 김밥, 비빔밥, 불고기, 김치, 떡볶기, 갈비, 잡채, 미역국 등.
  
  여기에 왜 K-개고기는 없을까? 전혀 어울리지 않기 때문이다. 다수의 한국인을 포함 세계인들의 정서와 취향에 맞지 않기 때문이다. 어느 나라든, 하물며 사회공산주의 국가조차도 세계시장을 무시할 수 없다. 망하기 때문이다. 전 세계가 개고기를 먹지 못하도록 법으로 금하는 이유이다. 인간은 본능적으로 불쾌감 등 피해를 주는 것은 피한다. 인간의 본성이기 때문이다. 이 또한 인간이 양보할 수 없는 천부적 권리 중 하나이다.
  
  감사합니다.
  ------------
  
  According to the press, on September 15, 2023, the South Korean government reached an agreement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o ban the consumption of dog meat in South Korea. This is fantastic news for me.
  
  All people desire beauty. The mind, ear, and eye are all delighted by beauty. Beauty means being genuine. Natural is a pleasant word that also indicates symmetrical and balanced. Our comfort and happiness come from having a sense of security.
  
  Everything is natural and attractive when its identity is clear. This corresponds to Confucianism's Three Bonds and Five Relationships. Respect your boundaries and be true to yourself. Live up to your reputation. Apply what you've learned. academics must be academics, intellectuals must be intellectuals, and their words and acts must be consistent.
  
  This is possible in civilizations that value reason over emotion and science over superstition. That is why becoming a civilized country is tough. Based on the world's highest IQ, education, and hard work, Korea has become a thriving country that is the envy of the world today. Korea is one of just seven nations in the world to be a member of the 30-50 club of advanced nations. There are no made-in-Korea items anywhere in the globe (airports, hotels, streets, and residences). K-culture is widespread. At the heart of it all are K-beauty, K-pop, K-drama, K-health, K-toons, and K-food. Kimbap, bibimbap, japchae, kimchi, beef ribs, bulgogi, tteokbokki, seaweed soup, and more dishes are available.
  
  Why is there no K-dog meat at this place? Because it doesn't belong anywhere. It does not do good and tastes of the rest of the world, including the vast majority of Koreans. No country, not even the most socialist, can ignore the global market. Cause It can devastate their country. This is why eating dog meat is prohibited around the world. Human nature demands that we avoid things that offend or injure us. It is also one of the God-given rights that we will never surrender.
  
  Thank
  
  
[ 2023-09-16, 19:5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RedBuster   2023-09-17 오전 7:10
'파블로프' 의 조건반사 이론도 개를 두고 한 실험에 의한 것이었지만 우리나라에서 개고기 식용반대 이야기만 나오면 거의 조건반사적으로 개고기 식용 찬성론자들이 부르짖는 소리가 있다. "우리민족이 수천년 동안 계속해 온 고유한 식성을 왜 까탈 잡느냐 ?", "개고기에 함유된 것 만큼 다양한 영양소르 고루 갖춘 육류가 없다 . . 운운 . . " 과연 그런가 ? 개고기에 무슨 민족타령, 영양소 타령인가 ? 행여 이번에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개고기 식용금지 운동에 앞장서니까 어깃장을 놓아야만 속이 시원한 억하심정을 가진 일부 덜 돼먹은 인간들의 선동과는 무관한 일인가 ? 사나운 개도 더러 있지만 있지만 대부분의 개들이 인간이 사랑해 주는 것보다 더 인간을 따르고 반려견을 가진 인구가 1,000만을 헤아린다는 2023년의 대한민국에서 개를 살해하여 그 고기를 먹는 행위는 이제는 그만 했으,면 한다.
  골든타임즈   2023-09-16 오후 8:59
사람에 대해 더 알면 알수록, 더 개를 사랑하는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ㅡ 드골 프랑스 대통령
  白丁   2023-09-16 오후 8:29
개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이번 조치를 환영한다. 그러나 이런 법까지 만들어야만 하게 된 한국사회 수준이 씁쓸하다.
과거 고기를 일년에 두 번 - 설날과 생일날 – 먹을 수 있었던, 개가 가장 쉬운 단백질 섭취원이었던 시절이 아니지 않나. 고기가 넘쳐나니 고기도 부위별로 가려서, 입맛에 맞게 골라 먹는 세상에 굳이 인류의 역사와 동거하며 인간에 도움을 주어온 개를 찾아서 먹으며 문명세계의 지탄을 받을 일이 있는가. 안먹어봐서 모르지만 그런 비난을 감수하면서까지 먹고싶을만큼 황홀한 진미인가? 나는 개가 좋다, 인간보다도 더. 인간의 심성이 개만 같아도 세상은 평화로울 것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