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지 출마하여 의석 2개를 얻겠다던 장담은 어디로 갔나
河泰慶(하태경) 의원의 종로 출마 선언은 名分 약하다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험지 출마하겠다며 서울로 올라온 부산 출신 河泰慶(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1월27일, 종로에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종로는 같은 당 崔在亨(최재형) 의원이 있는 곳이다. 명분은 “종로가 정치적 의미가 큰 곳이기 때문이며 崔 의원도 양해했다”고 했다고 한다.
  허나 河의원의 말과는 달리 崔在亨 의원은 국민일보 통화에서 “하 의원의 출마 얘기는 미리 들어서 알고 있었지만, 현역 의원이 멀쩡히 있는 곳을 ‘험지’라고 하며 나오는 이유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한다. 종로 출마를 놓고 서로 소통한 적이 없다는 이야기다. 짐작컨대 상의가 아니라, 일방 통보 정도 한 것 같다.
  현재 서울 지역구 49개 중 국민의힘이 국회의원을 배출한 곳은 종로, 용산, 서초갑, 을, 강남갑, 을, 병, 송파갑, 을 등 9곳 밖에 없다. 당선이 쉽다는 강남3구를 빼면 사실 종로와 용산 2명인 셈이다.
  서울에만 40개의 더불어민주당 출신 국회의원을 배출한 지역구가 있는데, 河의원은 왜 하필 자기 당 소속 의원이 버젓이 자리 잡고 있는 종로를 택했을까 의아하다. 종로가 어렵다고 여겼다면 崔의원을 도울 생각을 해야지, 자기가 나서겠다? 좀 우스운 발상이다. 서울에 올 때, 자신이 험지에서 성공하면 의석 2개를 얻는 것이라고 하던 계산법은 어디로 갔나. 야당 지역구 출마는 자신이 없나? 좀 비겁하다는 생각마저 든다.
  
[ 2023-11-28, 08:2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23-11-28 오후 5:22
최재형 군이 하늘이라카마
하 군은 잠시 머무는 구름이라 생각킨다.
하 군아, 다음 대통령으로 최재형 군을 내세워야 하지 않겠나
하 군은 잘 생각해 보거라
내년 총선은 배척간두에 선 대한민국을 구하는 절체절명의 순간임을 잊지 말거라.
  골든타임즈   2023-11-28 오전 10:13
하태경ㆍ유승민ㆍ홍준표ㆍ이준석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