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성급하게 세상을 말랑하게 본 듯하다
작은 인기에 본심을 잃을 정도면 작은 일만 하는 게 낫다.

무학산(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어제(2.7.) 한동훈 국힘당 비대위원장이 관훈토론회에서 “4월 10일 이후 이기든 지든 제 인생이 꼬이지 않겠나. 저는 그것을 알고 나왔다”고 말했다.
  
  타인이 스무 고개 하듯이 한 말을 듣는 이가 어떻게 그 속뜻을 거울 보듯 환히 알 수 있겠냐마는 그래도 상식적으로 판단하자면 기쁜 마음에서 한 말은 아닌 것 같다. 결전을 앞둔 장수가 저렇게 말한 것에 우리 같은 길거리 사람은 불길한 생각이 든다. 배수진을 친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배수진은 왜 치나? 사세가 유리하지 않다고 여길 때 그렇게 한다. 한동훈이 이런 처지가 될 줄 몰랐다.
  
  그가 처음 정치인으로 나섰을 때에는 그의 인기가 태풍이 호우를 몰아가듯 마치 일진광풍이 이는 것 같았다. 천하 만세를 덮는가 했으나 이제 스스로 저런 말을 하게 됐으니 "초장에 흥한 사람. 막장에 망한다“는 항설을 한동훈이 증명이나 해주는가.
  
  왜 이렇게 됐나?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의 발언 하나를 문제 삼아 그를 짓뭉개 버린 것이 첫째 원인이요. 5·18 헌법 수록에 반대할 국민은 없다고 혼자서 잘라 말한 것이 두 번째 원인이요. 아직 자기 때가 이르지도 않은 수신(帥臣)의 위치에 있으면서 군왕에게 대든 것이 셋째 원인이다. 첫째와 둘째는 민주주의를 잊은 흠이고, 셋째는 군신 간의 의리를 잊은 흠이다. 저런 언행을 안 할 것 같았던 사람이 저렇게 했으니, 본디 본심이 바로 서지 못했거나 아니면 본심을 잊었기 때문일 것이다. 달리 말하자면 민주주의 신봉자가 아닌 것 같아도 보이고, 강상(綱常)에 뜻이 없는 사람 같아도 보이는 것이다. 작은 것에도 큰 것에도 독단적이었으니 더 볼 것도 없지만 작은 인기에 본심을 잃을 정도면 작은 일만 하는 게 낫다.
  
  정도(政道)는 구차하게 말로만 해서 되는 것이 아니다. 기미를 보고 점을 칠 수 있고, 형편을 보고 헤아릴 수 있고, 그 실천을 행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니. 제대로 점치고 제대로 헤아리고 제대로 움직여야 비로소 정치를 한다고 할 것이다. 그러므로 한동훈은 너무 성급하게 세상을 말랑하게 보았다
  
[ 2024-02-08, 10:0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강철환   2024-02-09 오전 8:18
opine 뒤에 숨어서 악플이나 달고 더러운 새끼
  opine   2024-02-08 오전 10:16
윗글은 뭇자고 쓴 글 아닌가 싶다. 무엇보다 시간의 흐름을 읽고 있지 못한 글이기에 그렇다. 어제 한 일을 오늘에 가져다 놓고 오늘의 일진에 비춰 어쩌고 저쩌고 하는 글이기 그렇다. 한 위원장이 배수진을 치고 나선 것이 최근의 상황에 따라 그리 한 것인가. 민주주의가 무너지는 상황을 보고 이것만은 막아야 겠다는 비장한 결의로 배수진을 치고 비대위원장직을 맡았다고 얘기하고 있음에도.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