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家’가 아니라, ‘韓哥’라고 써야 맞다
哥는 姓 밑에 붙여 쓰는 겸양어이자 낮춤말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오늘(2월12일) 아침 TV조선에 국민의힘 韓東勳(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월12일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신년하례법회에 찾아갔을 때, 조계종정 성파 대종사와 나눈 대화가 다시 소개됐다. 성파 종정이 “우리나라 국호가 한국이고 민족은 한민족, 먹는 밥은 한식이고 옷은 한복, 집은 한옥”이라며 “‘한(韓)’ 이라는 우리 고유의 정신과 전통을 이어가야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韓위원장은 “저도 한가입니다”라고 맞장구를 쳤다는 내용을 소개했다.
  여기서 끝났으면 좋았을 것을 “한가(韓家)입니다”라고 자막을 단 것이 문제. 모르는 사람이 만나 통성명할 때, “저는 한가 동훈입니다”라고 하면, 상대방은 “아, 한씨로 군요. 저는 누구입니다”라고 응대하는 것이 우리 인사법이다. 이 때 쓰는 한자는 家가 아니라 哥다. 家는 家門, 친족집단 전체를 의미하는 것이고, 哥는 姓 밑에 붙여 쓰는 겸양어이자, 낮춰 부르는 말이다. 한국 최고의 종편이라는 TV조선이 ‘국민의힘’에서 운영하는 黨 유튜브를 인용했는지, 자체 제작인지 모르지만, 이런 漢字 하나 제대로 쓰지 못하나?
[ 2024-02-12, 10:0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