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억대 빌딩이 국고(國庫)로 들어간 사연

엄상익(변호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몇 년 전 한 중년의 여인이 나의 법률사무소를 찾아온 적이 있다. 그녀가 말하는 내용은 간단했다. 남편은 오십대에 이미 부자가 됐다는 것이다. 젊은이들이 모이는 강남역과 청담동 명품거리에 커다란 빌딩을 소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남편이 돈을 벌자 부인인 그녀를 학대하고 수시로 폭력까지 행사한다는 것이었다. 부부 사이에는 아이도 없었다. 이혼소송을 하고 재산분할을 청구하면 여자는 큰 돈을 받을 수 있는 사건이었다. 여자는 이혼 생각이 없다고 했다. 맞더라도 쫓겨나지 않고 끝까지 버텨보겠다고 했다. 상담을 하다 보면 돈을 번 남편이 마음이 변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며칠 전이었다. 그 빌딩들의 소유주를 잘 아는 사람이 찾아왔다. 나는 그들 부부가 다시 화해했느냐고 물었다.
  
  “모르셨어요? 남자가 하도 괴롭히니까 여자가 참다가 이혼해 줬어요. 다른 여자한테는 돈을 써도 본처한테는 인색했죠. 위자료도 몇 푼 받지 못했어요. 그런데 이상한 일이 벌어졌어요. 빌딩주인 그 남자가 집안에서 미끄러졌는데 갑자기 머리를 세면기에 박고 죽어버린 겁니다. 그런 수도 있더라구요. 죽고 나니까 그가 소유했던 빌딩들을 상속할 자식이 없는 겁니다. 아내는 이혼을 했으니까 상속권이 없죠. 찾아보니까 조카가 열한 명이 있더래요. 그런데 빌딩 하나가 천억대가 넘고 그런 게 두 개나 있는데 상속세가 어마어마하죠. 그런데 그렇게 큰 빌딩은 매매가 쉽게 되지 않아요. 조카들이 그런 상속받지 않겠다고 포기했대요. 결국 그 빌딩은 임자 없이 허공에 뜨고 국가 소유가 된 셈이죠.”
  
  그 말을 들으면서 허망한 느낌이 들었다. 죽은 부자는 세상에 나와서 그 빌딩을 가지기 위해서 인생 전부를 바쳤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어느 날 갑자기 하던 일을 내던지고 빈 손으로 아무것도 없는 침묵의 저 세상으로 건너간 것인지도 모른다. 그 부인도 좀 더 참았더라면 수천억대의 재산을 상속받았을지도 모른다. 재산이란 여름철 아름다운 꽃 같지만 시간이 지나고 바람이 불면 마른 풀같이 그렇게 시들어 버리는 것 같다.
  
  박정희 대통령 시절 비서실장과 중앙정보부장을 했던 분이 있다.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권력을 가졌다고 사람들은 말했다. 그는 큰 이권에 관여하다 보면 ‘떡고물’이 떨어진다는 말로 유명하기도 했다. 그 떡고물이 그를 엄청난 재산가로 만들었다. 그는 영리한 사람이었다. 권력에서 내려온 후로는 시골로 내려가 도자기를 빚으면서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는 은거생활을 했다. 정치적 폭풍이 다가올 때마다 잘 피하며 살았다. 그리고 수명을 다하고 죽은 것 같았다. 나는 그가 권력을 이용해서 이룬 막대한 부가 자식에게 상속됐을까가 궁금했다. 나는 평생 그의 개인비서를 했던 분을 잘 알고 있다. 그의 모든것을 관리해 주던 집사였다. 그가 이런 말을 했다.
  
  “말도 마세요. 자식 사업을 돕는다고 하다가 그 많은 재산을 다 날렸어요. 마지막에는 가난했어요. 결국 권력도 재물도 다 무상한 것 같아요.”
  
  박정희 대통령 시절 이인자였던 총리가 있었다. 정권을 바꾸어 가면서 여러 번 총리를 했다. 그의 재산은 어마어마했었다. 서산과 제주도의 그의 농장은 서양의 장원 같다고 했다. 내가 변호를 했던 ‘대도’라고 불렸던 도둑이 있었다. 그가 총리 집 비밀창고로 들어간 적이 있다고 했다. 그 창고에서 여러 보물을 봤다고 했다. 작은 그림 하나가 르노와르의 진품이라는 얘기를 나중에 듣기도 했다.
  
  그 총리는 늙어서도 돈에 집착하는 면이 있었다. 당대표가 된 그 밑에서 사무총장을 하던 국회의원이 내게 더러워서 그와 결별했다고 털어놓은 적이 있다. 몸으로 뼈빠지게 일을 하는데도 공천에 수십억을 요구하더라는 것이다. 그 총리는 장관을 하려는 사람들에게서도 돈을 받았다는 소문을 들었다. 그런데 그 총리는 죽기 전에 이미 아무것도 없는 빈 손이었다고 한다. 아들의 사업에 자신이 끌어모은 돈을 다 털어 넣었다고 했다. 그 자식도 행복한 결말이 아니라는 소리가 전해져 왔다. 그 총리의 재물들도 결국은 잠시 피었다 시든 풀잎 같은 것이었는지도 모른다.
  
  성경 속에 등장하는 한 부자가 이렇게 혼잣말을 한다.
  ‘내 창고를 보물로 꽉 채우고 내일부터 먹고 마시고 즐겨야지.’
  그 말을 들은 하나님이 이렇게 말한다.
  ‘오늘 밤 내가 너를 데려오면 그 창고 안의 보물들은 어떻게 되는 걸까?’
  
  부자가 된 그들의 돈은 무엇이었을까. 잠시 손에 쥐어 본 안개 같은 것이었을까. 깨끗한 노동으로 감사한 밥을 만드는 서민들의 정직한 돈이 진짜 가치있는 건 아닐까. 가지고 있는 것에 만족하며 어떤 환경에서도 감사할 수 있는 사람이 진정한 부자가 아닐까.
  
[ 2024-03-29, 17: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