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의 마지막 말

어린 시절의 언어는 그 사람의 한 평생 정신생활을 지배한다

뜻 있는 사람들은 아이슈타인 박사가 세상을 떠날 당시 독일 남부지방 사투리를 아는 간호사가 시중들게 하지 않은 것을 크게 아쉬워하고 있다.

당시 박사의 병실에는 미국인 간호사가 근무하고 있었다. 갑자기 박사의 용태가 좋지 않은 것 같아 급히 가까이 갔더니 뭐라고 몇 마디 말을 하고는 곧 숨을 거두고 말았는데, 그 간호사는 그것이 무슨 말인지 전혀 알아들을 수 없었다는 것이다. 언어학자들은, 그때 박사가 한 말은 그가 태어나 유년시절을 보낸 독일 울름지방 사투리였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사람이 쓰는 말은 크게 基層言語(기층언어)와 習得言語(습득언어)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이 중 습득언어는 우리가 배우는 외국어와 같이, 사람이 의식적으로 노력을 해서 배운 말이다. 기층언어란 어머니가 젖을 물리고 들려주던 자장가의 노랫말, 어린 시절 흙장난하면서 놀고 있을 때 누나가 밥 먹으러 오라고 부르던 소리와 같이 저절로 몸이 익힌 말이다. 사람은 의식이 흐려지면 습득언어는 잊어버리게 되고 마지막까지 남는 것은 그, 기층언어라 한다.

아인슈타인 박사의 경우도 평소에는 그가 노력해서 배운 습득언어, 영어를 아무 불편 없이 유창하게 썼으나 임종 무렵에는 그것을 다 잊어버리고 그가 유년기에 쓰던 말을 했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가 한 말이 세상을 떠날 무렵의 고통을 호소한 것이었는지, 아무 의미도 없는 헛소리 같은 것이었는지 모르지만, 그 사람이 워낙 인류사를 바꾸어 놓았다고 할 만한 위업을 남긴 위인이다 보니 그것이 우리의 앞날에 대한 어떤 계시와 같은 말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에 아쉬움을 금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아인슈타인 박사가 세상을 떠난 것이 1955년이니, 철이 지나도 한참 지난 이야기인데 새삼 그것을 왜 꺼내느냐 하면, 어린 시절의 언어는 그 사람의 한 평생 정신생활을 지배한다는 것을 말하기 위해서이다.

우리의 先人(선인)들은 그런, 유년기의 언어교육이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았던 것 같다. 우리 문법에 ‘어린이 존대말법’이라는 것이 있다는 것이 그 증거다. 어른이, 이제 겨우 말을 배우기 시작하는 유아나, 유치원 어린이에게 깍듯한 존댓말을 쓰는 것이 ‘어린이 존대말법’이다. 그렇게 배운 어린이는 자신도 그렇게 곱고 예절 바른 언어를 쓰게 마련이다. 주요섭이 쓴 단편 <사랑 손님과 어머니>에서 내레이터, 유치원에 다니는 옥희가 ‘-합니다’, ‘-갑니다’, ‘-옵니다’ 하고, 귀엽기 짝이 없을 만큼 예의바르게 말을 하고 있는 것이 그런 것이다.

그런데 요즘 우리 애들 말씨가 야단났다고 법석이다. 욕설이 심해도 너무 심하다는 것이다. 실상을 들어보니 아직 어린 청소년들 간에 입에 담기도 끔찍스런 말이 오가는 등, 심각해도 이만저만 심각한 문제가 아닌 것 같다. 그 원인에 대해서는 텔레비전 때문이라느니, 인터넷 때문이라느니, 휴대폰 때문이라느니 여러 가지 설이 많은 모양이다.

내가 보기에는 그거, 다 헛소리인 것 같다. 텔레비전도, 인터넷도, 휴대폰도 어디까지나 기계일 뿐이다. 그 기계가 욕을 하게 만든 것이 사람이니 사람 탓이다. 그것도 처음부터 욕설을 알고 있었던 어린이는 없으니까, 모든 것이 그런 욕설을 배워준 어른들 탓이다.

5세기 말 중국의 대문장이론가 劉勰(유협)이 쓴 문장이론서 《文心雕龍(문심조룡)》은 ‘말은 그 뜻은 정곡을 찔러 하되 표현은 완곡해야 한다(義欲婉而正·의욕완이정)’고 했다. 그런데 요즘 사람들 하는 말을 들어보면 완곡은커녕 막말, 쌍욕이 난무한다. 전에도 그런 현상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특히 최근 한 십년 사이에 부쩍 심해진 것 같다. 말은 그 사람의 넋이다. 그러므로 고결한 인품을 가진 사람은 천박한 말을 하지 않고, 천박한 사람에게서는 품위 있는 말을 기대하기 어렵다. 우리 어린이들을 아름답고 기품 있는 사람으로 자라게 하려면 하루 속히 우리 어른들부터 그 말을 醇化(순화)해야 하겠다.

특히 소위 사회 지도층에 있는 사람들부터 비천하고 俗惡(속악)한 말을 쓰지 않아야 하겠다. 최소한 ‘개판’, ‘깽판’, ‘양아치’ 같은 말만이라도 쓰지 않았으면 한다.

 


 

The physicist Albert Einstein did not directly participate in the invention of the atomic bomb. But as we shall see, he was instrumental in facilitating its development.

In 1905, as part of his Special Theory of Relativity, he made the intriguing point that a large amount of energy could be released from a small amount of matter. This was expressed by the equation E=mc2 (energy = mass times the speed of light squared). The atomic bomb would clearly illustrate this principle.

But bombs were not what Einstein had in mind when he published this equation. Indeed, he considered himself to be a pacifist. In 1929, he publicly declared that if a war broke out he would 'unconditionally refuse to do war service, direct or indirect... regardless of how the cause of the war should be judged.' (Ronald Clark, 'Einstein: The Life and Times', pg. 428). His position would change in 1933, as the result of Adolf Hitler's ascent to power in Germany. While still promoting peace, Einstein no longer fit his previous self-description of being an 'absolute pacifist'.

Einstein's greatest role in the invention of the atomic bomb was signing a letter to President Franklin Roosevelt urging that the bomb be built. The splitting of the uranium atom in Germany in December 1938 plus continued German aggression led some physicists to fear that Germany might be working on an atomic bomb. Among those concerned were physicists Leo Szilard and Eugene Wigner. But Szilard and Wigner had no influence with those in power. So in July 1939 they explained the problem to someone who did: Albert Einstein. According to Szilard, Einstein said the possibility of a chain reaction 'never occurred to me', altho Einstein was quick to understand the concept (Clark, pg. 669+ Spencer Weart & Gertrud Weiss Szilard, eds., 'Leo Szilard: His Version of the Facts', pg. 83). After consulting with Einstein, in August 1939 Szilard wrote a letter to President Roosevelt with Einstein's signature on it. The letter was delivered to Roosevelt in October 1939 by Alexander Sachs, a friend of the President. Germany had invaded Poland the previous month the time was ripe for action. That October the Briggs Committee was appointed to study uranium chain reactions.

But the Briggs Committee moved very slowly, prompting Einstein, Szilard, and Sachs to write to FDR in March 1940, pointing again to German progress in uranium research (Weart & Szilard, pg. 119+). In April 1940 an Einstein letter, ghost-written by Szilard, pressed Briggs Committee chairman Lyman Briggs on the need for 'greater speed' (Weart & Szilard, pg. 125+ Clark, pg. 680).

Research still proceeded slowly, because the invention of the atomic bomb seemed distant and unlikely, rather than a weapon that might be used in the current war. It was not until after the British MAUD Report was presented to FDR in October 1941 that a more accelerated pace was taken. This British document stated that an atomic bomb could be built and that it might be ready for use by late 1943, in time for use during the war (Richard Rhodes, 'The Making of the Atomic Bomb', pg. 377+).

Einstein biographer Ronald Clark has observed that the atomic bomb would have been invented without Einstein's letters, but that without the early U.S. work that resulted from the letters, the a-bombs might not have been ready in time to use during the war on Japan (Clark, pg. 682-683).

The atomic bomb related work that Einstein did was very limited and he completed it in two days during December 1941. Vannevar Bush, who was coordinating the scientific work on the a-bomb at that time, asked Einstein's advice on a theoretical problem involved in separating fissionable material by gaseous diffusion. But Bush and other leaders in the atomic bomb project excluded Einstein from any other a-bomb related work. Bush didn't trust Einstein to keep the project a secret: 'I am not at all sure... [Einstein] would not discuss it in a way that it should not be discussed.' (Clark, pg. 684-685 G. Pascal Zachary, 'Endless Frontier: Vannevar Bush, Engineer of the American Century', pg. 204).

As the realization of nuclear weapons grew near, Einstein looked beyond the current war to future problems that such weapons could bring. He wrote to physicist Niels Bohr in December 1944, 'when the war is over, then there will be in all countries a pursuit of secret war preparations with technological means which will lead inevitably to preventative wars and to destruction even more terrible than the present destruction of life.' (Clark, pg. 698).

The atomic bombings of Japan occurred three months after the surrender of Germany, whose potential for creating a Nazi a-bomb had led Einstein to push for the development of an a-bomb for the Allies. Einstein withheld public comment on the atomic bombing of Japan until a year afterward. A short article on the front page of the New York Times contained his view: 'Prof. Albert Einstein... said that he was sure that President Roosevelt would have forbidden the atomic bombing of Hiroshima had he been alive and that it was probably carried out to end the Pacific war before Russia could participate.' ('Einstein Deplores Use of Atom Bomb', New York Times, 8/19/46, pg. 1). Einstein later wrote, 'I have always condemned the use of the atomic bomb against Japan.' (Otto Nathan & Heinz Norden, editors, 'Einstein on Peace', pg. 589).

In November 1954, five months before his death, Einstein summarized his feelings about his role in the creation of the atomic bomb: 'I made one great mistake in my life... when I signed the letter to President Roosevelt recommending that atom bombs be made but there was some justification - the danger that the Germans would make them.' (Clark, pg. 752).

  • 트위터
  • 페이스북
  • ↑위로
Copyright ⓒ 조갑제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댓글쓰기 주의사항

댓글달기는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해당 글과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