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의 작심 비판 "의대생 늘린다고 소아과 하겠나"

"현재 필수의료는 초토화 상태..정부 정책의 실패다"

이국종 대전국군병원장이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을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급격한 의대 정원 증원이 필수의료 기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19일 이 병원장은 대전 유성구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지역 교사들을 대상으로 열린 ‘명강연 콘서트’에 참석해 “현재 의료계는 벌집이 터졌고 전문의는 더 이상 배출되지 않아 없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병원장은 “의사 교육은 강의식이 아니라 선후배 간 일대일 도제식으로 이뤄져 함부로 많은 수를 양성할 수 없다”며 “30년 전과 비교해 소아과 전문의는 3배 늘었고 신생아는 4분의 1 수준으로 줄었지만 정작 부모들은 병원이 없어 ‘오픈런’을 한다. 이런 상황에서 의대생을 늘린다고 해서 소아과를 하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실제 의사로 배출되려면 10년 이상이 소요됨에도 불구하고 전공의(인턴·레지던트) 수련을 거쳐 전문의가 되어도 실제 수련받은 과에서 근무하는 의사가 적다"며 "시급한 건 필수 의료를 살릴 시스템부터 갖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불가항력적 의료소송 부담, 원가에도 못 미치는 고질적인 저수가를 해결해 의사들이 실제 수련받은 과에서 근무할 수 있는 환경부터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필수의료과가 망한다’는 말은 내가 의대생이던 30~40년 전부터 나왔다"며 "이는 정부 정책의 실패”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권이 달라지면 의료 정책도 달라진다”며 “지금 의사가 부족하다고 하는데 내가 전문의를 취득한 1999년에는 의사가 너무 많아 해외로 수출해야 한다고 했다. 얼마 전까지는 미용으로 의료 관광을 육성한다고 하더니 이젠 필수의료를 살려야 한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한국 필수의료는 초토화된 상태”라며 “해외에서 한국 같은 ‘응급실 뺑뺑이’는 상상도 할 수 없다. 미국은 환자가 병원에 도착하기도 전에 의사와 간호사가 대기하는데, 이런 시스템을 20년 전부터 갖췄다. 일본이 연간 1800번 닥터헬기를 띄운다면 한국은 미군헬기까지 동원해도 출동 횟수가 300번이 채 되지 않는다. 이런 게 필수의료이고 이런 시스템부터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병원장은 중증외상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다. 2011년 ‘아덴만 여명 작전’에서 총상을 입은 석해균 삼호주얼리호 선장과 2017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넘어 귀순하다 총상을 입은 북한 병사를 살려내 주목받았다. 지난해 12월 국군대전병원장에 취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위로
Copyright ⓒ 조갑제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댓글쓰기 주의사항

댓글달기는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해당 글과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 숑숑키 2024-06-24 오전 10:25

    t이건 해결이 빨리 되는게 좋을거 같아요..
    얼마전에 저희 아버지도 입원 하셨는데 의사선생님이 안계셔서 고생하신거 생각하면 진짜...
    남일이라고 생각했을땐 잘 몰랐는데 저희 가족 일이 되니까 문제가 정말 심각하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 플레이아데스 2024-06-23 오후 10:35

    허허참... 윤석열이 만들어낸 의료개혁이 필수의료의 붕괴를 가속시켰다는 말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고 의사 비난하는 민중들의 안목은 어쩔 수 없어 보인다. 세상을 도덕적 기준으로 평가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생각과 견해에만 최고의 권위를 부여하는 경향을 갖는다. 하지만 도덕적 가치 기준에 맞춰 세상을 개조하려던 사람들이 온갖 폐해를 만들어냈죠. 건강과 생명은 최상의 도덕적 가치로 평가하면서 그것을 지키는 의료서비스의 경제적 가치는 이율배반적으로 평가하는 사회에서 그에 합당한 의료공급은 불가능합니다. 자신도 도덕적 가치로 인생을 선택하고 살아오지 못했으면서 남에겐 도덕적 잣대를 강요한다고 세상이 그렇게 돌아가진 않지요.
    암에 걸리면 한달 안에 진단하고 수술 받고 치료받을 수 있었던 당연했던 세상은 다시 오지 않을 겁니다.
    독자 여러분들 앞으로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 opine 2024-06-21 오전 11:35

    필수의료가 왜 초토화 되었나? 필수의료의 수가가 낮아서? 수가가 낮다는 것은 다른 과 진료보다 낮다는 것인가, 원가 대비 손해라는 얘기인가? 수가 얘기를 할 때면 항상 외국과만 비교할 뿐 원가 또는 타과의 수가와는 비교하지 않는 것을 보면 손해는 아닌 것. 그렇다면 타과의 수가를 낮추고 필수의료 분야의 수가는 올리면 되지 않나. 의사들의 평균 연 소득이 3억이 넘는 한국에서 말이다.
    나아가, 모든 의료 개혁의 기본은 의사 숫자. 의사 숫자가 모자라는데 어찌 개혁을 얘기할 수 있나. 비록 수출하더라도 의사 숫자가 충분해야 개혁이 가능한 것. 의사 숫자 늘리는 정책, 옪은 정책 방향이다. 전의 정권에서는 하지 못했던 아주 옳은 정책이다. "정부는 의사를 이길 수 없다"는 말, 다시는 나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 그런 다음 정부 정책의 잘잘못을 얘기해야 하지 않나.

  • 골든타임즈 2024-06-21 오전 5:27

    판매자가 지급받은 대금의 일부를 사례금이나 보상금의 형식으로 지급자에게 되돌려 주는 일 또는 그 돈을 'Rebate'라고 한다. 흔히 `뇌물'의 뜻으로 轉用된 말이다.

    경찰이, 자기 회사 약을 쓰는 대가로 의사들에게 현금, 골프 접대, 선물 등 이른바 '리베이트'를 건넨 혐의로 고려제약을 압수수색 했다고 한다. 이 같은 혐의로 수사가 필요한 의사들이 1000명이 넘는다고 한다. 작은 병원ㆍ큰 병원 할 것 없이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들이 많다고 한다.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하고 의사가 된 사람들이 이런 짓을 자행했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