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가 한동훈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全文을 들어보세요!

여기에 한동훈 당시 비대위원장은 답하지 않았다. 차가운 심장의 소유자라는 느낌이 든다.
어제 TV조선이 공개한 한동훈 국힘당 비대위원장에게 보낸 김건희 여사의 텔레그램 메시지 全文.
  
  △1월 15일
  요새 너무도 고생 많으십니다. 대통령과 제 특검 문제로 불편하셨던 것 같은데 제가 대신 사과드릴게요. 너무나 오랜 시간 동안 정치적으로 활용되고 있어 기분이 언짢으셔서 그런 것이니 너그럽게 이해부탁드립니다.ㅠㅠㅠ 다 제가 부족하고 끝없이 모자라 그런 것이니 한 번만 양해해 주세요. 괜히 작은 것으로 오해가 되어 큰일 하시는 데 있어 조금이라도 불편할 만한 사안으로 이어질까 너무 조바심이 납니다. 제가 백배 사과드리겠습니다. 한 번만 브이랑 통화하시거나 만나시는 건 어떠실지요. 내심 전화를 기다리시는 것 같은데 꼭 좀 양해부탁드려요.
  
  △1월 15일
  제가 죄송합니다. 모든 게 제 탓입니다. 제가 이런 자리에 어울리지도 자격도 안 되는 사람이라 이런 사달이 나는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1월 19일
  제 불찰로 자꾸만 일이 커져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제가 사과를 해서 해결이 된다면 천 번 만 번 사과를 하고 싶습니다. 단 그 뒤를 이어 진정성 논란에 책임론까지 불붙듯 이슈가 커질 가능성 때문에 쉽게 결정을 못하는 것뿐입니다. 그럼에도 비대위 차원에서 사과를 하는 것이 맞다고 결정 내려주시면 그 뜻에 따르겠습니다. 이 모든 것에 대해 책임이 저에게 있다고 충분히 죄스럽게 여기고 있습니다. 대선 정국에서 허위기재 논란으로 사과 기자회견을 했을 때 오히려 지지율이 10프로 빠졌고 지금껏 제가 서울대 석사가 아닌 단순 최고위 과정을 나온 거로 많은 사람들이 인식하고 있습니다. 사과가 반드시 사과로 이어질 수 없는 것들이 정치권에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모든 걸 위원장님 의견을 따르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1월 23일
  요 며칠 제가 댓글팀을 활용하여 위원장님과 주변에 대한 비방을 시킨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너무도 놀랍고 참담했습니다. 함께 지금껏 생사를 가르는 여정을 겪어온 동지였는데 아주 조금 결이 안 맞는다 하여 상대를 공격할 수 있다는 의심을 드린 것조차 부끄럽습니다. 제가 모든 걸 걸고 말씀드릴 수 있는 건 결코 그런 일은 없었고 앞으로도 결코 있을 수 없습니다. 김경율 회계사님의 극단적인 워딩에 너무도 가슴이 아팠지만 위원장님의 다양한 의견이란 말씀에 이해하기로 했습니다. 전에 말씀드렸듯이 제가 너무도 잘못을 한 사건입니다. 저로 인해 여태껏 고통의 길을 걸어오신 분들의 노고를 해치지 않기만 바랄 뿐입니다. 위원장님께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과'가 필요하다고 판단하시면 제가 단호히 결심하겠습니다. 진심으로 잘못을 뉘우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여러 가지로 사과드립니다.
  
  △1월 25일
  대통령께서 지난 일에 큰소리로 역정을 내셔서 맘 상하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큰맘 먹고 비대위까지 맡아주셨는데 서운한 말씀 들으시니 얼마나 화가 나셨을지 충분히 공감이 갑니다. 다 저의 잘못으로 기인한 것이라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조만간 두 분이서 식사라도 하시면서 오해를 푸셨으면 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여기에 한동훈 당시 비대위원장은 답하지 않았다. 차가운 심장의 소유자라는 느낌이 든다. 자신이 구속기소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하여 법원이 47개 혐의 전부에 대하여 무죄를 선고했을 때도 "인간적으로 미안하게 되었다"는 말 한 마디 하지 않고, 그 수사는 김명수 대법원의 의뢰로 시작되었으며 재판은 대법원까지 가 봐야 안다는 취지로 버티면서 검찰이 항소를 강행하는 것을 구경만 하던 한동훈이었다. 영부인이 이렇게 정성들여 쓴 글에 대하여 답하는 것이 公人으로선 해선 안될 私的 일이라고 강변하는 특수부 검사 출신 정치인의 人性은 싸가지가 있는 것인가, 소름끼친 것인가? 검사 시절에도 김건희 여사가 보낸 문자 메시지에 대하여 그렇게 했던가?
  • 트위터
  • 페이스북
  • ↑위로
Copyright ⓒ 조갑제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댓글쓰기 주의사항

댓글달기는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해당 글과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 무학산 2024-07-09 오후 12:21

    이 와중에도 한동훈이를 편드는 자들이 있으니
    "모든 일이 모든 사람에게 다 진실로 받아들여지는 것은 아니다"는 성경 말씀이 생각난다
    한동훈은 말장난에 능하고 억지에 능하다 배신도 잘 때리지......

  • 골든타임즈 2024-07-09 오전 6:19

    5ㆍ18사태를 헌법 전문에 넣겠다는 썩어빠진 정신 상태를 가졌으니 더 말해 뭣 하랴.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