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語에 對한 重大한 誤解(6)번개딸딸이?

變質된 한글主義-번개딸딸이式 思考
우리나라에 있어 한글專用이라는 妄想이 發生한 初期에는 그 方法으로서 改語主義에 依한 漸進論이었다. 卽, 漢字語를 하나씩 둘씩 固有語로 고쳐만듬으로써 漢字語를 조금씩 없애간다는 말이다.
例하면, 「電話」를 「번개딸딸이」, 「動物」을 「옮살이」, 「副詞」를 「어찌씨」, 「資格」을 「감목」等의 式으로 改語를 시작하였던 것이다.
그러나 한글學者들이 過去 五十餘年을 두고 그들의 있는 知慧를 몽땅 짜내보았으나 그들은 單 한 個의 漢字語도 固有語로 바꿔놓지 못하였다. 實際에 있어, 그들은 그동안 相當數의 漢字語를 固有語로 바꿨다. 다시 例하면 「內容」을 「속살」, 「構成」을 「얼거리」, 「團體生活」을 「모듬살이」, 「胃」를 「밥통」 等으로 고쳤다. 그러나 只今 이것들만 보아도 알 수 있듯이 高級하고 多樣한 槪念을 갖는 漢字語를 單純하고 原始的 槪念밖에 表示할 수 없는 固有語로 바꿔 놓은 것이기 때문에 이런 것으로는 高級하고 複雜한 思想內容의 表現은 不可能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그들이 新發明한 이와 같은 愛國愛族語나 主體意識語를 使用하는 사람은 發明者 自身 以外에는 單 한 사람도 없다. 그래서 結果的으로 볼 때, 그들은 單 한 個의 漢字語도 固有語로 바꿔놓지 못한 것이다.

이는 當然한 歸結이다. 無限多한 漢字語彙에 比하여 固有語彙의 數爻는 모두 몇個 되지 않기 때문이다. 또하나 고쳐놓고 무척 대견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은데 그러면, 代數, 幾何, 微分, 積分, 因數, 函數, 陰數, 陽數, 變數, 方程式, 恒等式, 不等式, 等 數百의 數學用語는 무엇이라고 고치겠는가. 또 六法全書에 있는 數千個의 法律用語는 무엇이라 고치고, 醫學書籍에 있는 數千個의 學術用語는 무엇이라고 고치겠는가. 固有語에는 數學의 基本이 되는 數라는 말이 없다. 세는 數의 이름도 하나에서 열까지와 스물, 설흔, 마흔, 쉰, 예순, 일흔, 여든 아흔의 十八個의 語彙가 있을 뿐이요. 百, 千, 萬, 億, 兆, 京 等 全部가 漢字語다.

言語는 自然陶汰法則下에 있다

한글學者들은 主張한다. 옛날에는 固有語도 많은 語彙가 있었는데 그 가운데 많은 것들이 漢字語에 밀려나서 消滅한 것이라고. 勿論 이 생각 自體는 틀린 말이 아니다. 漢字輸入 以後, 事實上 많은 固有語彙가 漢字語彙로 바꿔졌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그렇게 된 原因을 잘못 알고 있다. 實은 漢字語가 固有語에 代身하게 된 것은 愛國思想이 不足하거나, 事大思想이 徹底하여 그렇게 된 것이 아니요, 漢字語가 固有語보다 그 意味가 正確하여 思想表現에 보다 便利한 言語이기 때문에 저절로 그렇게 된 것이요, 누가 法律로 命令한 것은 아니다. 卽, 이는 自然陶汰의 結果인 것이다.

한글主義者는 所謂, 「우리말 도로찾기」니 或은 「우리말 갈고 닦기」니 하는 愛國的 말을 하고 있는데, 위에서 본 바의 經緯로 우리 말은 지금 現在, 도로 찾을 것도 없고, 갈고 닦을 것도 없는 것이다. 그 證據를 또 하나 들자 한글學者가 解放後 二十五年間에 「우리말 도로 찾기」와 「갈고 닦기」에 成功한 것은 筆者가 알기로는, 日本語인 「벤또」를 「도시락」으로 고쳤고, 亦是, 日本人이 만든 漢字語인 「手形」을 「어음」으로 고쳤고, 「功獻」을 「이바지」로, 「展望」을 「내다본다」로, 「解釋」을 「풀이」로 말하게 하였다. 卽, 二十五年間에 五個의 單語를 도로 찾고 갈고 닦았을 뿐이다. 말하자면, 五年에 單語 한個 꼴의 되찾기와 갈고 닦기를 한 셈이 된다. 그러니까 假令, 一千個의 漢字語를 固有語로 되찾고 갈고 닦으려면 五千年이 걸릴 것이요, 一萬個의 漢字語를 固有語로 되찾고 갈고 닦으려면 五萬年이 걸린다는 計算이 나온다(계속).
  • 트위터
  • 페이스북
  • ↑위로
Copyright ⓒ 조갑제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댓글쓰기 주의사항

댓글달기는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해당 글과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