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 반역화와 국민 대각성의 그레이트 레이스
2006년에 연방제사변이 일어난다면 2007년엔 지금 국민들이 예상하는 그런 선거가 일어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競走: 지금 한국 사회는 盧 정권에 의한 구조적 좌경화 정책과 국민들의 대각성이 2007년을 향해서 競走를 하고 있는 형국이다. 盧 정권은 利敵단체, 친북단체, 주사파 출신들을 각종 위원회, 권력기관, 정부관련단체에 속속 박아넣고 있다. 모두가 권력과 돈과 정보를 만지는 자리이다. 이에 대한 반작용으로써 국민들의 反盧여론이 강화되고 있으나 反김정일, 反연방제 여론으로 직결되지는 않고 있다.
   결국 누가 국민들의 마음을 잡느냐의 싸움이다. 2006년에 연방제사변이 일어난다면 2007년에 지금 국민들이 예상하는 그런 선거가 일어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사기적 국체바꿔치기 음모를 가장 쉽고 평화적으로 진압하는 길은 선거를 통해서 좌파를 몰락시키는 것이다. 그렇게 되려면 자유선거와 언론자유가 보장되어야 한다. 투개표 부정뿐 아니라 2002년 大選 때처럼 어용언론과 권력과 홍위병 세력이 작당하여 거짓말을 퍼뜨려 선거의 공정성을 저해하는 행위도 선거부정의 개념속에서 포함되어야 한다.
  
   선거를 통해 반역을 진압하지 못하면 內戰
  
  內戰으로 가는 길: 지금 한국에선 말로 하는 內戰과 赤化와 반역이 진행중이며 그 주모자들은 김정일 정권과 내통하고 있는 듯하다. 이런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 국민들이 있다면 그들은 광화문에 북한군 탱크가 들어와야 赤化되었다고 믿을 것인가? 대한민국처럼 거대한 사회는 단숨에 넘어가지 않는다. 속이 곪고 정신이 병들고 척추신경계통이 마비되고 드디어 腦髓가 작동을 멎는 단계로 서서히 진행되는 것이다.
  
   이 진행과정에 痛症이 없다고 해서 병이 없는 것이 아니다. 선거를 통해서 이 반역과 적화음모가 정리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그것이 가능하려면 국민 전체가 지금부터 저항권을 행사할 준비와 훈련과 공부를 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도 범법자와 반역자들에 대한 고소 고발 提訴 규탄 응징행위가 체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자유를 파괴하는 자들을 제어하지 못하고 파괴의 자유를 주는 사회는 필시 망한다. 2007년 선거를 통해서 반역이 정리되지 않고 더 악화된다면 한국 사회는 피를 흘리는 內戰으로 달려갈 가능성이 결정적으로 높아진다. 한국내의 좌우대결에 김정일 정권이 개입하고, 여기에 지역감정까지 겹치게 된다면 1930년대의 스페인 內戰 같은 소용돌이가 몰려올 것이다. 군대가 분열되지 않는다면 이런 사태에선 국군이 심판관 역할을 할 수는 있다. 헌법 5조는 국군의 신성한 임무를 국토방위와 함께 국가의 안전보장이라고 명시했다. 반역정권이 국가와 헌법을 파괴하려고 할 때 국군은 이 신성한 국가안전보장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 그때 국군은 헌법을 파괴하는 쿠데타 군이 아니라 국체를 보위하는 헌법수호기관이 되는 것이다.
[ 2006-01-25, 19:5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