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통일위원회’는 ‘연방제 적화’ 추구"
두 번째 사업목표는 자주평화통일사업의 대중화다. 이 사업은 주한미군철수 투쟁에의 결합력 강화로 압축된다. 이는 전교조 정체가 여실히 드러나는 부분으로, 북의 주장에 동조하는 주요한 투쟁이다.

정재학( 전남 삼호서중 교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전교조는 그들의 주 목적 사업인 연방제 적화를 위한 활동을 보다 효율적으로 높이기 위해 2004년 통일위원회를 만들었다.
  
  전교조 통일위원회는 본부 통일위원장을 정점으로 중앙집행위원회-중앙상임위원회-16개 시도지부통일위원회를 구성하고 정책국, 조직1국, 조직2국, 사무국, 교육국, 문예국 등을 두고 있다. 이 위원회는 전교조 조직에서 별개의 조직으로 독립되어 있다. 전교조 위원장 산하에 있는 것이 아니다.
  
  통일위원회의 사업목표를 보면 그들의 정체를 확연하게 알 수 있다. 첫째 전교조 통일사업 역량의 획기적인 강화다. 이것은 ‘모든 전교조 교사의 통일일꾼화’와 ‘모든 학생들의 학생동지화’를 획책하는 사업이다.
  
  통일위원회 사업계획 첫머리에 사업기조가 있고, 거기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
  
  첫째, 조합원 통일교육사업을 대대적으로 확대한다. 현재 안정된 지부 통일위를 기반으로 각 지회에 통일위 건설을 추진하고 교육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통일교육을 담당하고 활동할 역량을 폭넓게 구축한다.
  그리하여 전교조는 그들 조합원을 통일 일꾼으로 이용하기 위해 치밀한 계획을 세워, 각 지부 별로 전교조 교사 사상전환을 위한 작업으로 들어갔다. 그 좋은 예가, 부산 전교조에서 전교조 교사들에게 조작된 북한 역사를 이용하여 통일교육을 시킨 일이 바로 그것이다. 그때 사용한 자료가 ‘현대 조선력사’ 즉 근대사를 조작하여 김일성을 미화한 것으로, 이는 전교조 교사들을 김일성 주체사상 추종자로 만들기 위한 교육이었다.
  
  여기에, 한 가지를 더 사업기조로 하고 있었다. 즉 ‘전국적으로 통일노래와 통일문예를 보급하여 교육현장에서 조합원들이 학생과 함께 공유하여 통일의식을 높인다’이다.
  
  두 번째 사업목표는 자주평화통일사업의 대중화다. 이 사업은 주한미군철수 투쟁에의 결합력 강화로 압축된다. 이는 전교조 정체가 여실히 드러나는 부분으로, 북의 주장에 동조하는 주요한 투쟁이다. 이 대중화를 위해 학생들에게 통일사탕을 보급하는 것도 주요 활동 내용으로 되어 있다. 그러므로 통일사탕은 학생들 세뇌용이었던 것이다.
  
  더 나아가 여기에는 어린 학생을 교육 선동하는 일과 각 좌익단체와의 연계 투쟁 등이 있다. 그리고 문예국이 주도하는 통일문예한마당은 학생글짓기를 통해 반미의식을 고취시키고 학생을 통일일꾼으로 만들고자 하는, 문예를 이용한 의식화 사업인 것이다. 그러므로 이 모든 것은 학생을 ‘학생동지’로 양성하기 위한 음모가 개입되어 있는 사업들이다.
  
  세 번째 사업목표는 남북교원교류와 협력사업의 안정화다. 전교조는 통일사탕 판매 등으로 생긴 이익금과 교총의 지원금, 그리고 통일부 지원금을 북한에 교류사업의 명목으로 보내주고 있다.
  
  2005년 6·15 행사가 끝난 후 모두 1억 5,000만원 상당의 교육기자재를 사서 금강산으로 보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이런 지원은 지부 별로 행해지기도 한다. 전교조 광주지부는 이번 8월에 9만권의 노트를 북으로 보내주었다.
  
  문제는 북한 어린이에게 학습할 수 있는 물품을 보내주는 데 불순한 의도가 담겨 있다는 것이다. 그들이 바로 김일성 김정일을 추종하는 의미에서 보내준 것이라는 점은 의심할 여지가 없기 때문이다.
  
  여기에 간과할 수 없는 것은 교총이 전교조 행사를 지원하고 있다는 점이다. 회원들의 동의 없이 이런 지원을 예사로 하고 있다는 것은 이미 교총 내부에도 전교조에 동조하는 노조 세력이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출처 : 미래한국
[ 2006-09-30, 10:0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