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탈레반韓人납치 첩보' 5개월前 입수
2월5일 발표, "각별한 주의와 조속한 귀국" 촉구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외교통상부가 「탈레반 한국인 피랍사건」이 벌어지기 5개월 전인 지난 2월5일, 탈레반의 「한국인납치계획 첩보(諜報)」를 입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월5일 연합뉴스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외통부는 『탈레반이 수감 중인 동료 석방을 위해 아프간 국경도시 토르캄에서 수도 카불로 이동하려는 한국인을 납치할 계획이라는 첩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또 『아프간에 거주하는 한국 NGO들은 항공편 대신 주로 차량 편을 이용하고 있으며, 육로 이동시에도 외국 NGO처럼 경비 병력의 호위를 받는 경우가 별로 없어 상대적으로 테러범들의 손쉬운 공격목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외통부는 이어 『여행 자제 및 여행 중인 국민의 조속한 귀국을 요망한다』고 덧붙였다.
  
  외통부가 시행 중인 여행유의→여행자제→여행제한→여행금지의 4단계 「여행경보제도」는 권고적 성격일 뿐 강제성을 띠지 않는다. 다만 7월24일 여권법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이 발효돼 여행제한 국가나 위험지역을 사전 허가 없이 갈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300만 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2월5일 외통부가 경고했던 내용은 7월21일 실제상황이 되고 만다. 분당 샘물교회 신도 등 23명은 카불에서 칸다하르를 향해 버스로 이동 중 탈레반에게 피랍됐다. 아래는 당시 연합뉴스 기사이다.
  
  <외교부 '탈레반 한국인납치계획 첩보 입수'>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통상부는 5일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세력이 아프간 국경도시 토르캄에서 수도 카불로 이동하려는 한국인을 납치할 계획이라는 첩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이들 탈레반은 수감 중인 동료 석방을 위해 한국인 납치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주 아프간 대사관 및 주 파키스탄 대사관은 현지 소재 한국 NGO(비정부기구) 관계자와 선교사 및 건설업체 직원들에게 아프간-파키스탄간 육로 이동을 별도 통보 시까지 금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이어 '아프간에 거주하는 한국 NGO들은 장거리를 이동할 때 항공편 대신 주로 차량편을 이용하고 있으며 육로 이동시에도 외국 NGO처럼 경비병력의 호위를 받는 경우가 별로 없어 상대적으로 테러범들의 손쉬운 공격목표가 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아프간 전역 및 파키스탄의 카이버 패스 등 일부 지역은 여행 제한지역으로 지정돼 있는 만큼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청된다'며 '긴급 용무가 아니면 여행을 자제하고 여행중인 국민은 가급적 조속히 귀국할 것을 요망한다'고 덧붙였다.
  
  jhcho@yna.co.kr
  

  
[ 2007-07-31, 19:5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